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나는솔로' 상철♥현숙 최종 커플 '프러포즈까지'···옥순x광수, 커플 불발[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상철과 현숙이 마침내 최종 커플로 끝을 맺었다.

6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17기의 최종 선택이 이뤄졌다. 선택을 앞둔 전날, 이들은 데이트를 하게 됐다. 마지막까지 남성의 선택이었고, 옥순에게 하루 남은 시간 동안 어필하길 원하는 영수는 광수와 함께 옥순을 따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식은 순자에게 실망해 영숙을 선택했다.

순자는 “광수가 옥순이 선택한 거 보다, 영식이가 다른 사람 선택한 게 충격이었다. 영식이 말로는 내가 어제 피해다녔다더라. 내가 동네 발바리 개 같았나 보다”라며 화를 냈고, 영식은 “내 성격이 무던한 편인데, 아침에 일어났을 때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나는 웬만해서는 기분이 나쁠 일이 없다. 나는 사람에게 화가 나는 것보다는 실망스러웠다”라며 실망했다.

영식은 영숙에게 "내가 쉽게 보였나 싶더라"라면서 연거푸 술을 마셨다. 이후 영식은 순자에게 대화를 걸었으나, 순자는 렌즈 찾으랴, 인공눈물 찾으랴, 딴짓을 해 영식에게 상처를 주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식은 처음으로 옥순과 데이트에 나섰다. 옥순과 광수는 이미 데이트를 두어 번 해 본 상황이었다.

허심탄회한 질문을 던질 때, 광수는 “타 팀 유니폼을 입고 타 구장 가기?”를 던지며 옥순을 웃게 만들었다. 그러자 영수는 “첫키스는 언제?”라는 질문을 던졌다. 옥순은 인상을 찌푸리며 정색했다.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는 “아 저게 뭐야”, “잘 나가는 것 같다가 그냥 엎어버린다”라면서 질색팔색 노발대발 반응했다. 이어 옥순은 덤덤하게 대화를 끝마치려고 했고, 영수는 "오늘밤 거절만 하지 말아라. 최종 선택 때 거절해달라"라며 간곡히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옥순은 “내 룸메가 있다. 영수님이 잘 되어가는 분이 있는 줄 알았고, 편지를 받기 전에도 다른 사람이랑 잘 되길 바라고 있었다. 항상 그랬다. 말에 두서가 없는데”리며 영수에게 에둘러 거절을 표했다. 실제로 영수는 내내 영자와 영숙에게 마음이 있는 것 같은 스탠스를 취해 엠씨들도 어리둥절해 했기 때문이었다.

영수는 “내가 나를 마음에 들어하는 사람을 모를 거 같아? 다른 사람한테 상처 줘 가면서 너한테 이러는 거야”라며 옥순에게 딱 잘라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호는 끝까지 프러포즈를 포기하지 않았다. 영호는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현숙이란 이름으로 개사해 불렀다. 데프콘은 “아예 나가서 끝을 보려는 건가? 상철을 안 볼 생각이야?”라며 기겁을 했다. 그러면서도 진정성이 넘치는 모습에 엠씨들은 박수를 쳤다.

영호는 “가능성이 없더라도 마음 표현은 하는 의미다. 끝날 때까지 끝나는 게 아니다. 식장 들어갈 때까지 모르는 일이다”라면서 현숙에 대한 마음을 간곡히 전했다. 데프콘은 “상철이랑 현숙이 식장 들어갈 때까지, 도장 찍을 때까지 영호는 ‘I believe’를 부르는 거 아니냐”라며 그의 마음이 진짜 사랑이 된 것을 걱정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철은 현숙에게 ‘살면서 오늘이 제일 젊다는 말이 있더라. 우리의 오늘이 가장 젊다. 앞으로도 젊을 현숙이랑 쭉 함께 하고 싶다’, ‘일상으로 돌아가서도 함께 일상을 나누고 싶다’라는 편지로 현숙을 웃게 만들었다. 현숙은 "나도"라고 말한 후 제작진에게 부탁해 상철을 위한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현숙은 “처음부터 눈길이 갔었고, 계속해서 지내는 동안, 마음이 커졌어요. 이 차림 기억 나?”라며 첫날 도착했던 차림을 소개했다.

상철은 “이거 입고 걸어왔잖아. 귀걸이까지 그대로 꼈잖아”라고 기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현숙은 “그때부터 알아봐줘서 고맙고, 같은 마음으로 표현해줘서 고맙고, 내일부터는 우리 이름으로 서로를 불렀으면 좋겠어”라고 말했고, 울컥하던 상철은 “나는 싫어. 몇 시간 뒤에 부르고 싶어”라며 장난을 잃지 않으면서도 로맨틱한 고백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종 선택은 현숙과 상철의 커플 성사로 끝이 났다. 반면 반전이 있었다. 순자와 영숙은 포기하지 않고 마음 가는 대로 광수, 영수를 선택했던 것. 또한 영수도 옥순을 선택했다. 그에 반면 옥순과 상철은 서로를 선택하지 않았고, 영식, 정숙, 영자, 영철은 각각 선택을 포기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