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ACL 조 1위 확정했던 포항, 우한 원정서 1-1 무승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한 수비수 박지수는 부상으로 교체

이규백 자책골에도 이호재 동점골로 비겨

뉴스1

포항 스틸러스 이호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6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갔다.

포항은 6일(한국시간) 중국 우한의 우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ACL 조별리그 J조 6차전 우한 싼전(중국)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일찌감치 조 1위를 확정했던 포항은 5승1무(승점 16)가 됐다. 조별리그서 탈락한 우한은 1승2무3패(승점 5)로 조 4위를 기록했다.

이미 조 1위였던 포항은 이날 어린 선수들 위주로 라인업을 꾸렸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포항은 후반 4분 만에 자책골로 고개를 숙였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포항 이규백이 막아내려 했으나 그대로 몸에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반격에 나선 포항은 이호재를 앞세워 동점골을 노렸다.

포항은 후반 26분 박승욱의 크로스를 이호재가 헤더로 마무리 지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아쉬움을 남겼다.

계속 두드리던 포항은 결국 결실을 봤다. 후반 32분 한찬희의 코너킥을 이호재가 머리로 연결하며 골 네트를 갈랐다.

우한은 후반 35분 중앙 수비수 박지수가 다리 부상으로 쓰러지며 교체되는 악재도 겪었다.

결국 양 팀은 공방전 속에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편 같은 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하노이 FC(베트남)는 우라와 레즈(일본)를 2-1로 눌렀다. J조에서는 포항, 우라와(승점 7), 하노이(승점 6), 우한(승점 5) 순으로 순위가 확정됐다.

뉴스1

김기동 포항 감독과 이호재(포항 스틸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24시즌 ACL은 조별리그 각 조 1위가 16강에 오르고, 조 2위는 다른 조 2위의 성적과 비교해 동아시아와 서아시아에서 각각 상위 3개 팀이 16강에 진출한다.

경기 후 포항 김기동 감독은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6경기를 다 이기고 싶었는데 선수들의 플레이에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며 "하지만 잘 마무리했고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신인들은 분명 열심히 했지만 부족한 부분들이 있었다. 옆에서 베테랑들이 도와주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면서 경기를 잘 했다. 신인들이 이번 경기를 통해 성장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시즌을 마무리했는데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동점골을 넣은 이호재는 "6전 전승을 목표로 왔다"며 "어린 선수들이 투지로 플레이 했지만 잘 안됐던 부분들이 있었다. 골 찬스에서 득점할 수 있는 상황들이 많이 있었는데 놓친 부분이 많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