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단독] '공갈 협박' 혐의로 동료 선수 고소, 메이저리거 김하성..술자리 다툼이 원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한 야구 선수를 경찰에 고소했다.

6일, MHN스포츠 취재에 의해 김하성은 국내에서 뛸 때 같은 팀 소속 선수였던 A씨에게 '공갈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 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하성은 현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내야수로 활약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이 된 '술자리 다툼'은 2년 전에 일어났다. 당시 김하성은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한 술집에서 A씨와 술을 마시다 실랑이가 벌여졌고, 몸싸움으로 이어졌다.

A씨는 김하성에게 '폭행'을 빌미로 합의금을 요구했고, 이후 김하성은 미국 진출 직전 합의금을 전달했다.

김하성 측에 따르면 합의금 전달 후 사건이 일단락된 것으로 보였지만 이후에도 A씨의 금품 요구는 끊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시즌이 끝난 후 한국에 돌아온 김하성은 소속사와 상의 끝에 법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