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미나 "군부대 무대서 성추행 피해…수십명 우르르 올라 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E채널·채널S 예능물 '놀던언니']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미나가 과거 군부대 무대에서 당한 성추행 피해를 고백했다.

미나는 5일 방송된 E채널·채널S 예능물 '놀던언니' 게스트로 출연했다.

미나는 '월드컵 여신'으로 얼굴을 알린 뒤 히트곡 '전화받어'를 남겼다.

군부대에서 인기를 얻고 중국에서도 활약했다.

그 시절 군통령이었던 미나는 "월드컵 효과로 뜬 줄 알고 사람들이 나를 싫어했다. 안티가 너무 많았다. 그때 군 부대에 가면 나한테 소리도 질러주고 너무 좋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미나는 "군 부대에서 선착순 몇 명 악수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다. 수십 명이 우르르 무대로 올라오는 거다. 동그랗게 감싸더니 어떤 사람이 뒤에서 내 가슴을 주물럭주물럭 해버린 거다. 헌병대부터 매니저까지 사색 돼서 달려왔다"라고 떠올렸다.

미나는 "이 사건으로 영창에 보낼까 말까 했는데 내가 선처를 해달라고 해서 영창까지는 안 갔다"라며 "그게 우연히 한 명이 한 게 아니라 다같이 짜서 한 거라 죄가 심해졌다"라고 설명했다.

가수 이지혜는 "그 시절, 모두 말 못 할 일들을 한 번씩 당하지 않았나"라며 공감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