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체육회, 18일 해병대 입소해 국가대표 강화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펜싱 국가대표팀의 2019년 해병대 훈련 체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가대표 선수들이 해병대에 입소해 2박 3일간 정신력을 강화하고 2024 파리 올림픽의 결의를 다진다.

6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각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은 18∼20일 경북 포항의 해병대 훈련 시설에서 극기 훈련을 치른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장재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장 등 체육회 임원과 각 종목 대표 선수 400명이 입소할 예정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2013년 레슬링 국가대표팀 해병대 극기 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훈련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간 대한펜싱협회의 최신원 회장이 펜싱 대표 선수들을 이끌고 해병대 동계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운을 떼자 이기흥 회장이 국가대표 전 종목으로 확대하자고 힘을 보태면서 이뤄졌다.

이 회장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해단식 때 2024 파리 올림픽을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차원에서 자신을 포함해 국가대표 전원이 해병대 훈련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혀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훈련 효과를 장담할 수 없을뿐더러 '구시대적 리더십'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연합뉴스

2011년 복싱 남녀 대표선수들의 해병대 극기 훈련
[해병대 아카데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회장은 "해병대 훈련은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결의를 다지는 의미"라며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에 악영향을 준다면 당연히 제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도 "아직 훈련 프로그램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극기에 초점을 맞춘 군대 훈련보다 강좌 등을 통한 정신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cany99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