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나영석PDX배정남, "오늘부로 손절설 끝"...해명 방송으로 '정면돌파' (십오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유수연 기자] 나영석 PD와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의 불화설이 직접 해명 방송을 통해 논란을 종식시켰다.

5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서는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이 진행된 가운데, 나영석 PD, 배정남, 김대주 작가가 출연했다.

앞서 나영석 PD와 배정남의 불화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제기됐다. 두 사람은 tvN ‘스페인 하숙’,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등에서 호흡을 맞춘 가운데, 과거 나 PD는 ‘스페인 하숙’ 간담회서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 하는 본능적인 친구”, “손님들에게 줄 밥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해당 멘트는 확대, 과장 해석되면서 사이버 렉카들의 먹잇감이 됐고, 일각에서는 ‘나영석 PD가 배정남을 손절했다’고 주장이 불거지게 된 것. 이에 배정남은 최근 나영석 PD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나영석 PD는 배정남과 친하다고 밝힌 데 이어 직접 만나 해명 방송을 진행하기로 결정하게 됐다.

이날 배정남은 "내가 한때 나PD의 아들이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며 방송에 등장했고, 나영석은 "이해는 안가지만, 혹시라도 오해하는 분이 있을까봐 방송을 하게 되었다"라며 "일단 배정남 씨와 제가 불화가 있다는 얘기가 있는지도 몰랐다. 최근에 배정남 씨가 저에게 전화를 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배정남은 “그때가 2주 전이었다. 조금 취해있었다. 장은정 PD와 약주를 먹고 있었는데, 이야기하다 보니 생각이 난 거다. 최근 어디 자리만 가면, 가는 자리마다 ‘어떻게 된 거야. 나 PD가 왜 손절했어?’라고 하더라. 한두 번 할 때는 ‘아닙니다’라고 했고, 신경도 안 썼는데 보는 사람마다 계속 그러니까, 이러다가는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저와 PD님만 신경을 안 쓰고 있었지, 다른 사람들은 다 알면서 얘기를 안 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 전날에 영화 관계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도 생각해 보니 그 이야기가 나왔었다. 이렇게 가만히 있으면 진짜 바보가 될 거 같더라. 별로 안 친한 사람들도 조심스럽게 어떻게 된 거냐 물어보더라. 한두 명 해명하다 보니, 이래서는 안 되겠다. 다 이렇게 생각하나보다, 싶었다”라며 해명 방송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특히 나영석은 "불화설을 다룬 가짜 뉴스 조회수가 800만 뷰를 달성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배정남은 "내 일이 아니라 남의 일이지 않나. 저희는 사실을 아니까 ‘뭐야 이게’ 하고 넘겨 버리는데, 관계가 없는 일반 시청자분들은 잘 모르다 보니 믿게 됐나보다"라고 분석했다. 나 PD는 "오늘은 원인, 경과, 결과까지 쭉 흝어보면서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됐는지를 찾아보겠다. 책임이 있는 사람은 사과를 해야겠다. 저나 대주가 말을 잘못했으면 사과를 하고, 오늘부로 손절설을 끝내겠다"라며 다짐했다.

이후 세사람은 문제의 ‘가짜 뉴스'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나 PD는 "이미 영상에 오류가 있다. ‘스페인 하숙’ 방영이 2019년이었다.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가 코로나 시국에 옷가게를 만들었던 프로그램으로 2021년이었다. 그거를 심지어 시즌을 두 번이나 했다. 제가 만약에 배정남 씨를 손절했다면, 굳이 프로그램 제안을 했겠나"라고 황당해했다.

OSEN

더불어 문제가 된 ‘스페인 하숙’ 제작발표회 당시의 나영석 PD와 김대주 작가의 발언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당시 나 PD는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 하는 본능적인 친구”, “손님들에게 줄 밥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고 설명하는가 하면, 김대주 작가 역시 "쉬라고 하면 막내니까 안 쉴 만도 한데 쉰다", "오후 3~4시만 되면 방전된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영상을 지켜보던 나 PD는 "원래 기자회견, 제작발표회장이 좀 딱딱하다. 재미있게 해보려고 여러 가지 말하는 도중에 저런 말을 꺼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오후 3~4시만 되면 방전된다는 말은, 재미를 주기 위해서 덧붙인 멘트"라면서 "리얼버라이어티 쇼라는 게, 뻔하면 재미없는 거다. 저런 이야기를 굳이 한 이야기는, 인위적인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었던 거다. 정남 씨는 진실된 방송을 하는 친구라는 걸 조금 재미있게 전달하려다 보니 대주 작가가 그런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대주 작가 역시 "뒤에 말이 중요한 건데, 그게 사라진거 같다. (발언이) 그렇게 됐으니 저도 미안하다"라고 사과했고, 나 PD는 "이건 솔직히 짚고 넘어가겠다. 저희가 원인 제공을 다는 아니지만, 곡해될 부분을 저희가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말을 꺼낸 거 같다. 제작 발표회에서 의도 자체는 배정남 씨의 내추럴한 캐릭터를 부각하기 위해 재밌게 하기 위해 노력한 것은 맞다. 하지만 지금 다시 보니, 저 날의 저런 멘트가 충분히 오해를 살 수도 있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는 게 느껴진다"라고 반성했다.

OSEN

이어 나 PD는 "이게 몇 년 동안 사라지지 않고 돌고 돌아서 진실로 바뀐 부분에 대해 저에게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 배정남 씨에게 정식으로 사과드리겠다. 진짜 다시 보니까 ‘내가 저렇게 이야기했나?’ 싶긴 하다. 저희도 방송하는 사람이 아니다 보니까 그런 거 같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배정남은 "우리는 장난인 거로 알고 넘겼는데, 이게 갑자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라면서도 "괜찮다. 앞으로 잘하면 된다"라며 사과를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대주 작가 역시 “정말 미안하다. 나도 표현과 표정에 실수가 있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나 PD는 "정남 씨의 개인적인 친분으로 인해 오해될 만한 발언을 한 부분은 사과하겠지만, 숏츠 자체는 팩트가 성립되지 않는다. 그건 전혀 믿으실 필요가 없다. 오늘부로 해명 방송은 끝"이라고 강조했다. 배정남 역시 "주변 분들도 이제 제게 물어보지 말아라. 해명하기도, 말 안 하기도 좀 그랬다"라며 뜬금없는 '손절설'을 종식했다.

/yusuou@osen.co.kr

[사진] OSEN DB / 유튜브 '채널 십오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