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페디 2년 130억↑" ML와 쩐의 전쟁 참패…NC는 알고 있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에릭 페디(30)가 불특정한 팀과 메이저리그 계약을 앞두고 있다."

2023년 KBO리그를 뜨겁게 달군 NC 다이노스 에이스 페디가 끝내 미국으로 돌아간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의 마크 파인샌드 기자는 5일(한국시간) 페디의 메이저리그 계약 임박 소식을 알리며 "계약 기간은 2년이고, 해마다 500만 달러 이상을 받는 조건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소 2년 1000만 달러(약 130억원)를 받는다는 뜻이다.

페디는 올 시즌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20승6패, 180⅓이닝, 209탈삼진, 평균자책점 2.00을 기록했다. 다승과 탈삼진,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오르면서 KBO 역대 4번째이자 외국인으로는 첫 번째 투수 트리플크라운의 영광을 안았다. 최근 메릴 켈리, 조쉬 린드블럼, 크리스 플렉센, 드류 루친스키 등이 한국에서 성공을 거두고 빅리그로 돌아갔는데, 페디는 이들을 훨씬 뛰어넘는 성적을 냈다. 메이저리그 구단의 진지한 관심은 당연했다.

게다가 미국은 페디의 고향이다. 타지에서 고생하는 것보다 당연히 고향에서 훨씬 좋은 대우를 받는 것을 선호할 수밖에 없다. 페디는 지난달 27일 '2023 KBO 시상식'에 참석해 MVP 트로피를 들어 올린 뒤 거취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선 가족을 먼저 생각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NC는 페디를 잡으려 마지막 순간까지 노력했다. 페디가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잠시 한국에 머무는 동안 다년 계약을 제안했다. 단년 계약으로는 몸값을 충족시켜줄 수 없으니 다년 계약 카드를 꺼내서 총액을 올려주는 방법을 선택한 것. KBO 구단이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최후의 협상 수단이었을 뿐, 다년 계약으로 페디를 설득할 가능성은 떨어졌다. KBO는 올해부터 외국인 선수 3명에게 지출하는 총액이 400만 달러(약 52억원)를 넘어선 안 되는 샐러리캡 제도를 도입했다. 400만 달러에는 연봉과 계약금, 이적료 외에 특약을 옵션 실지급액 기준으로 포함하기로 했다. 구단이 기존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을 할 경우 (보류권을 갖고 있는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 포함) 연차에 따라 한도를 10만 달러씩 증액할 수 있는 예외 규정을 두고 있긴 해도 외국인 선수 한 명에게 쓸 수 있는 비용에 한계가 존재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리그 외국인 선수 역대 최고 연봉은 200만 달러다. 2017년 두산 더스틴 니퍼트, 2020년 NC 루친스키가 기록했다. NC가 욕심을 부려 페디에게 200만 달러를 조금 더 웃도는 금액을 보장하게 되면 나머지 외국인 선수 2명과 계약할 때 포기해야 하는 부분이 커진다. 외국인 2선발과 외국인 타자도 한 시즌 운영에 있어서 중요한 전력이기에 마냥 투자 금액을 줄일 수도 없는 노릇이다.

임선남 NC 단장은 페디와 마지막 협상을 준비하면서 "우리도 당연히 페디를 잡고 싶다. 페디와 재계약을 위해 대화를 이어 나가겠지만, 메이저리그 구단과 경쟁이 쉽지는 않다. 우리는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도 있으니까"라고 말하며 아쉬워했는데, 예상대로 시장이 흘러가고 있다.

페디는 한국에 오기 전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선발투수로 활약했다. 빅리그 통산 102경기(선발 88경기)에 등판해 21승33패, 454⅓이닝, 평균자책점 5.41을 기록했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페디 계약 임박 소식을 알리면서 '페디는 2020년 단축 시즌(코로나19 여파)에 워싱턴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를 꿰찼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67경기에 나서 310⅔이닝을 던지면서 선발 임무를 유지했다. 결과가 훌륭하진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5.42에 그쳤고, 탈삼진률은 18.1%로 중간 수준이었다. 워싱턴은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연봉조정신청 자격을 갖고 있던 페디와 계약하지 않고 논텐더로 방출했고, 페디가 KBO로 이적할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페디는 한국에서 훨씬 성적이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일반적으로 타자 친화적인 해외 리그에서 견고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빠르게 메이저리그로 복귀할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력이 좋아졌고, 구종 배합도 재정비한 것으로 보인다. 페디는 지난 8월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슬라이더의 수평적 움직임이 더 생기도록 연마했고, 체인지업 그립에도 변화를 줬다고 밝혔다. 그런 변화된 무기는 올겨울 여러 메이저리그 구단의 흥미를 유발했다'고 했다.

NC는 페디와 재계약이 불발되면서 외국인 원투펀치를 모두 바꾸게 됐다. 2선발로 시즌 도중 영입했던 태너 털리는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일찍이 결별을 확정했다. 외국인 타자 제이슨 마틴도 마찬가지. 외국인 타자 시장이 좋지 않아 마틴을 최후의 카드로 두고 새 얼굴을 물색하는 전략으로 나서려 했는데, 일단 마틴을 보류선수로 묶진 않았다. 외국인 선수 3명 모두 새 얼굴로 바꿔 새 시즌을 맞이할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