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박진영 "비♥김태희 딸, 끼 많아...걸그룹 계획 중"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오는 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진영 김범수 김완선 박미경이 출연하는 '골든싱어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박진영이 비·김태희 부부의 딸로 걸그룹을 만들고 싶다는 깜짝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진영 김범수 김완선 박미경이 출연하는 '골든싱어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신곡 '체인지드 맨(Changed Man)'을 발표한 가수 박진영이 연말 콘서트를 앞두고 3년여 만에 '라스'를 찾는다. 그는 최근 '유퀴즈 온 더 블록'에 방시혁과 동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이날 "'유퀴즈'에서 신곡 홍보를 제대로 못해서 '라스'에 제대로 신곡을 홍보하기 위해 나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진영은 김구라와 방시혁의 평행이론을 발견했다면서 "표정 관리 안 되고, 혈액형이 O형"이라고 공개했다. 김구라는 특히 자신이 방시혁처럼 다른 사람의 눈을 똑바로 보고 얘기하지 못한다는 박진영의 주장에 "아니야"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박진영의 분석대로 행동해 폭소를 안겼다.

또 박진영은 동생 방시혁이 이끄는 하이브가 업계 1등이 된 것과 관련해 "시혁이가 잘 안 됐다고 하면 더 가슴 찢어질 일"이라며 형의 진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오히려 "(JYP가) 1등을 잠깐 하기도 했지만, 2등이 되니 마음이 편하다. 2등이라는 등수가 딱 좋은 것 같다"라며 욕심을 내려놓은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박진영은 "1등보다 점진적 우상향이 좋다"라며 JYP의 최종 목표를 공개하는가 하면, 고덕동에 연면적 1만 평에 달하는 신(新) JYP센터를 지을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솟구치게 했다. 박진영은 "JYP의 신 사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창의력을 끌어내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꿈에 부푼 모습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박진영은 가수 비(정지훈)와 걸그룹을 합작하고 있다는 이야기에 "지훈이 딸도 끼가 많다"라고 운을 떼 눈길을 끌었다. 뱍진영이 자신의 두 딸, 비와 김태희의 두 딸까지 "딸 넷을 잘 키워서 (걸그룹을 만들어 보자)"라는 계획을 밝히자, 김국진이 "그러면 각자 연습생 생활 중인 거냐?"라고 물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박진영의 '방시혁 사랑'과 흥미로운 과거 스토리 등은 오는 6일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