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사랑한다 말해줘’ 정우성, 신현빈에 “좋은 건 다른 사람이랑 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랑한다 말해줘’ . 사진 ㅣ지니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우성, 신현빈의 ‘안전거리’가 다시 좁혀졌다.

지난 4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극본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 3회에서는 각자의 쓸쓸한 현실을 마주하는 차진우(정우성 분)와 정모은(신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단한 하루의 끝 차진우의 곁에서 위안을 얻으며 눈물을 쏟는 정모은의 모습은 애틋한 설렘을 자아냈다.

이날 정모은을 집 앞까지 데려다준 차진우는 이어 홍기현(허준석 분)의 가게를 찾아갔다. 함께 술잔을 기울이던 홍기현은 마음에도 ‘기브 앤 테이크’가 필요하다며 “넌 안 주지? 안 받지? 마음 가지고 그렇게 막 깔끔 떠는 거 아니라고. 말이 전부가 아니라고”라며 걱정과 애정이 섞인 잔소리를 쏟아냈다.

친구 앞에서는 못내 웃어넘긴 차진우였지만 속마음은 달랐다. 원인 모를 열병으로 청력이 손실된 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남들보다도 매순간 더 많은 신경을 기울이며 살아왔던 차진우. 그런 그가 삶을 살아가는 방식은 “다가오는 발소리를 들을 수 없는 나에게 타인과의 안전거리 확보는 필수다. 그래야 누구도 다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정모은은 그를 찾아와 친구 윤조한(이재균 분)으로부터 받은 콘서트 티켓을 내밀며 함께 가자고 청해왔다. 차진우는 정모은에게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사람이니,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달려가겠다고 하면서도 “하지만 좋은 건 다른 사람과 해요. 굳이 맞추려 애쓰지 않아도 되는, 모은 씨가 잘 어울리는 편안한 사람과”라며 거절했다.

한편, 정모은은 기다리던 캐스팅 합격 소식을 듣게 됐다. 대사까지 있는 역할인 만큼 의미가 특별했다. 차진우에게도 연락을 하려 했지만, 앞선 불편한 대화가 못내 마음에 걸려 결국 관뒀다. 그런 와중에 차진우가 개인 사정으로 아트센터 수업을 며칠간 쉰다는 소식을 듣게 된 정모은. 걱정되는 마음에 문자를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다. 부푼 기대를 안고 돌입한 촬영 역시 정모은의 예상과는 달랐다.

차가운 현실 앞에서 정모은은 초라한 기분을 느끼며 집으로 향했다. 차진우에게서는 답장 한 통이 없었다. 엄마의 안부 연락에 괜스레 눈물이 차오르는 것을 꾹 참으며 걸음을 옮기던 때였다. 거짓말처럼 눈앞에 차진우가 나타났다.

그를 보자마자 하루 동안 억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리며 그에게 달려갔다. 차진우의 옷자락을 붙든 채, 그의 등 뒤에서 마음껏 눈물을 쏟아냈고 이를 차진우는 오롯이 받아줬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