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안정환, 망둑어 놓친 붐에 "널 던지고 싶어"…30분 넘는 사투에 '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4일 방송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정환이 망둑어를 잡기 위해 붐, 정호영과 고군분투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방송인 붐, 셰프 정호영과 함께 무인도를 찾았다.

이들은 안정환의 'VIP'라는 깜짝 손님을 위해 열정적인 해루질을 시작했다. 특히 망둑어가 등장하자 모두가 숨죽인 채 잡으려 했다.

이 가운데 붐이 "갈고리로 (망둑어를) 건져 물밖으로 던지겠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긴장감이 감도는 순간 붐이 갈고리를 휘둘렀다. 하지만 망둑어가 보이지 않았다.

이를 본 안정환이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던지긴 뭘 던져"라더니 "널 던지고 싶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안정환은 "바닥에 있을 거야. 제발 좀 잡았으면 좋겠다"라며 타들어가는 속내를 고백했다.

이때 정호영이 망둑어를 발견하더니 조용히 잡는 데 성공했다. 안정환이 가장 기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제일 큰 망둑어를 잡아야 했는데 거의 30분 넘게 사투를 벌인 것 같다. 망둑어도 우리도 지칠 때쯤 잡아서 좋았다"라며 흡족해 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