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故 송해, 지창욱♥신혜선 '웰컴투 삼달리'에 딥 페이크로 등장 "추억·그리움의 시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웰컴투 삼달리'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가 '영원한 국민 MC' 고 송해를 안방극장에 완벽하게 부활시키며, 그를 그리워했던 국민들에게 가슴 뭉클한 여운과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웰컴투 삼달리' 첫 회는 오프닝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면의 색감과 비율까지 1994년의 그것과 똑같은 '전국노래자랑-제주도 편'이 전파를 탔기 때문. 특히 가슴 속의 별로 남은 영원한 국민 MC 고 송해가 그때 그 시절의 모습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매주 일요일, 안방극장에 울리던 "전국~노래자랑"이란 힘찬 목소리까지 완벽히 구현됐다.

이를 가능케 한‘딥페이크는 딥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의 합성어로, 컴퓨터가 스스로 외부 데이터를 조합, 분석하여 학습하는 딥러닝을 활용해 기존 인물의 얼굴이나 특정 부위를 합성한 기술을 일컫는다. '웰컴투 삼달리' 제작진 역시 1994년의 '전국노래자랑' 영상을 모아 AI를 학습시켰고, 각고의 노력을 거쳐 고 송해를 다시 무대 위에 세울 수 있었다. 어려서부터 가왕 조용필의 노래를 좋아하고 즐겨 불렀던 '제주의 명물' 조용필(지창욱 역)이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단발머리'를 부르는 장면에서, 우리의 마음속에 영원한 국민 MC로 남아 있는 그를 재현, 시청자들과 그 그리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는 일념 때문이었다.

이러한 제작진의 따뜻한 의도에 고 송해의 유족들도 깊이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여전히 그를 그리워하는 국민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제안에 응했다고. 제작진은 1년 가까이 유족들과 소통하며 해당 장면의 의도와 딥페이크 기술을 설명하고, 테스트 영상을 사전에 공유하며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시청자들 역시 감동 댓글로 호응을 보냈다. 시각적 화려함과 압도적 영상미를 위해 CG(컴퓨터 그래픽)와 VFX(시각효과)와 같은 기술을 활용한다는 편견을 깨고, "많은 것들이 흔적도 없어 사라져가는 요즘 세상 속에서 순박함이라 부르는 그것, 사람들의 정(情)만은 붙잡고 싶다"라는 작품의 기획 의도가 드라마 기술 안에도 따뜻하게 녹아든 대목이었다.

제작진은 "그리웠던 고 송해 선생님을 다시 무대로 모실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이를 가능하게 해주신 유족분들께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며 "시청자분들도 잠시나마 그때 그 시절의 추억과 그리움을 떠올릴 수 있는 시간이었길 바라며, 유족분들께서 좋은 마음으로 허락해주신 만큼 해당 장면은 '웰컴투 삼달리'를 통해서만 함께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