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제보한 XX는 누구냐" '가로 주차' 람보르기니, 장애인 구역 주차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경기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불법주차한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목격돼 공분을 샀다.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경기 김포시 한 아파트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차를 세워 몇 차례 신고당하자, 이번에는 아예 주차장 3칸에 가로 주차를 한 차주 행동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우리 아파트에도 빌런 등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예전 경비실 앞 우루스 주차사건이 발생했던 아파트 단지인데 같은 차종 빌런이 또 등장했다"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이 아파트 주차장에 가로로 세워져 있다. 가로 주차로 차량이 차지한 주차 자리는 3칸이었다.

파이낸셜뉴스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차주는 차 내부에 "밤늦은 시간에 퇴근하면 주차 자리가 없는데 어디에 세우냐", "장애인 주차 자리는 아침 9시까지 차 세워도 된다면서 사진 찍어 30건 제보한 XX는 누구냐?"라는 글을 적어뒀다.

또 "내 주차 공간 하나는 주고 나서 신고해라. 내 집에 내 주차 공간 하나 없다는 게 말이 되냐"고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A씨는 "아침 9시까지 장애인 주차구역에 세워도 된다는 머리(생각)는 어디서 나온 건지"라며 "차 번호 확인하니 저번 그 차량은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앞서 지난 7월에도 해당 아파트에서는 똑같은 차량을 가진 소유자의 갑질 행위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차주는 아파트 규정을 어겨 주차했고 위반 스티커가 붙자 이를 경비실에 떼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인도를 막아 버렸다.

논란이 일자 차주는 사과문을 올리고 해당 차량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이유가 뭐든 가로 주차는 아니지" "개인 주차장이 아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람보르기니 #장재인전용주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