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 독일, 프랑스 꺾고 U17 월드컵 첫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독일이 월드컵의 주인공이 됐다.

독일은 2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수라카르타 마나한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2-2로 비겼다. 결국 승부차기 끝에 독일이 4-3으로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독일은 사상 첫 U-17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독일은 1985년 열린 초대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게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이 우승을 차지하는 과정 자체는 험난함 그 자체였다. 준결승에서 남미 강호 아르헨티나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결승에 진출했다. 체력 소모는 프랑스보다 더 컸지만 집중력이 남달랐다.

프랑스는 2001년 트리니다드 토바고 대회 이후 22년 만에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무릎을 꿇고 말았다.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같은 E조에 속한 프랑스는 기세를 끌어올리며 결승까지 올라섰다. 그러나 승부차기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독일은 경기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한 뒤 후반 추가골을 넣으면서 2-0으로 앞섰다. 그러나 2분 뒤 프랑스에 실점한 뒤 이후 후반 40분 추가골을 헌납했다.

승부차기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승부차기도 쉽지 않았다. 6번 키커까지 가는 접전이 이어졌다. 부담감 탓인지 실축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독일의 마지막 키커 알무게라 카바르가 골망을 흔들면서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