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포스테코글루 축구는..." '전술 베끼기 논란'에 입 연 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종관 기자 =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자신의 전술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전술의 차이를 설명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토트넘 훗스퍼를 상대한다. 현재 맨시티는 승점 29점으로 리그 2위, 토트넘은 승점 26점으로 5위에 올라있다.

경기를 앞두고 과르디올라 감독이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중 한 취재진이 과르디올라 감독을 향해 흥미로운 질문 하나를 던졌다.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구사하는 전술과 자신의 전술을 비교하는 질문이었다.

실제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때까지 모든 팀들을 거치며 사용해온 전술은 과르디올라 감독의 전술과 매우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매우 높게 올린 라인, 최후방부터 천천히 만들어나가는 공격 전개 방식 등 유사한 부분이 매우 많은 것은 사실이었다. 이에 대해 영국 '스카이 스포츠'의 패널인 개리 네빌은 직접 포스테코글루 감독에게 "과르디올라 감독을 따라 하는 거지?"라는 장난스러운 질문을 던졌고 포스테코글루 감독 역시 "그냥 그가 무슨 축구를 하는지 일주일에 한 경기만 보고 있다"라며 유쾌한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이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했다. 그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발언에 대해서 "그냥 농담일 뿐이다. 높은 수비 라인을 고수하는 감독은 매우 많다. 그의 축구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자신이 구사하는 축구와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구사하는 축구에 대한 비교를 시작했다. 그는 "나는 때때로 풀백이 안쪽으로 들어가는 방식을 사용하지만, 토트넘은 풀백을 마치 공격형 미드필더처럼 사용할 때도 있다. 나는 그러한 지시를 내려본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양 팀 모두 승리가 절실하다. 맨시티는 토트넘전 승리를 통해 1위 아스널을 제치고 선두 자리 탈환을 노리고 있고, 토트넘은 3연패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 지난 시즌 양 팀의 맞대결은 1승 1패로 마무리됐다.

토트넘의 최근 흐름이 좋지 못한 만큼 맨시티의 우세가 점쳐진다. 영국 'BBC' 소속의 전문가 크리스 서튼은 "토트넘도 기회를 만들 수 있지만, 맨시티는 더 많은 기회를 만들 것이다. 그들은 무자비하다"라며 맨시티의 4-2 승을 예측했다. 이외에도 제임스 메디슨, 로드리고 벤탄쿠르, 미키 판 더 펜 등 주전급 자원들이 부상으로 이탈했기 때문에 토트넘 입장에서는 큰 고비를 맞이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맨시티와의 경기 결과가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는 토트넘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