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남태현과 필로폰' 서민재 "마약으로 모든 것 잃어…끝은 파멸뿐"('추적 60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로 이름과 얼굴을 알린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 30)가 마약 투약으로 법정에 선 후 근황을 공개한다.

서민재는 1일 방송되는 KBS1 '추적 60분'에 출연해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후 처음으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민재는 전 남자 친구 남태현과 함께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의 마약 혐의는 서민재가 지난해 8월 인스타그램에 "남태현 필로폰 함",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투약에) 쓴 주사기 있어요" 등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하면서 드러났다.

현재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그는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마약의 끝에는 파멸 밖에 없다"라고 밝힌다.

'추적 60분' 출연은 더 많은 여성 마약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도 한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 시설은 없었다는 것이 '추적 60분' 제작진의 설명이다. 최근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여성 입소 시설이 생겼지만, 입소자는 단 세 명뿐이었다.

'추적 60분'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