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 '친정집' 마요르카 깜짝 방문...옛 동료 무리키와 경기 직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인 라리가-마요르카 구단, 이강인 모습 SNS 게재
한국일보

이강인이 30일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 모익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스페인 라리가 14라운드 마요르카와 카디스의 경기를 옛 동료 베다트 무리키와 관전하고 있다. 마요르카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22·파리생제르맹)이 '친정집'을 깜빡 방문해 화제가 됐다. 스페인 라리가와 마요르카 구단은 이강인의 방문에 주목하며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이강인은 30일(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 모익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스페인 라리가 14라운드 마요르카와 카디스의 경기를 직관했다. 이강인은 자신이 지난 여름까지 몸 담았던 마요르카를 방문해 팬들과 만났다. 파리생제르맹(PSG)으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친정집을 찾은 것.

라리가와 마요르카 구단은 이강인의 방문을 한껏 반겼다. 라리가는 공식 SNS에 이강인이 이날 경기를 직관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강인과 마요르카의 공격수 베다트 무리키가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람했는데, 둘은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미소를 짓거나 마요르카의 공격이 불발됐을 땐 일어나 아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구단도 공식 SNS를 통해 이강인이 무리키와 함께 경기를 관전하는 사진을 올리며 "아주 특별한 재회"라고 소개했다. 안경을 착용하고 브라운 계열의 멋스러운 옷차림으로 경기장을 찾은 이강인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활짝 웃었다. 부상을 당한 무리키는 이날 경기 명단에서 제외돼 관중석에서 옛 동료 이강인과 나란히 앉았다.

이강인과 무리키는 마요르카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보이며 많은 골을 만들었다. 이강인이 크로스로 올려주면 194cm인 무리키가 문전에서 헤더로 골을 넣는 장면은 팬들에게 익숙하다.

다행히 마요르카는 이날 카디스와 1-1로 비기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마요르카는 레알 베티스(0-2), 아틀레티코 마드리드(0-1)에 연속으로 패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라리가 순위도 현재 17위에 머무르며 강등권 위기에 처해 있다. 이강인이 뛰었던 지난 시즌은 리그 9위로 마쳐 2011~12시즌(8위) 이후 11년 만에 최고 순위를 찍었다. 그러나 이강인이 이적한 이후 부진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편 이강인은 전날 뉴캐슬을 상대로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5차전에 선발 출전해 82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내달 3일 리그1 르아브르전을 앞두고 잠깐 휴식을 맞은 이강인은 마요르카를 방문해 달콤한 여유를 즐겼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