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차은우, '오늘도 사랑스럽개' 해나 저주 풀었다…구원자 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오늘도 사랑스럽개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오늘도 사랑스럽개’ 차은우가 본격 ‘해나 구원자’로 활약했다.

29일 방송된 MBC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극본 백인아·연출 김대웅)에서 가람고등학교 수학 선생님 진서원 역으로 분한 차은우는 위기에 빠진 한해나(박규영)를 구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극 초반 진서원은 한해나의 마음의 진실을 알기 위해 주변을 서성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해나가 강은환(김민석)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서원이 알게 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서원은 해나를 위해 개에 대한 공포증을 만들어준 장본인인 은환에게 당당히 맞서고,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행동을 취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면모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서원은 빗속으로 급하게 사라지는 해나를 따라갔고, 키스를 하면 개로 변하는 저주에 대해 알게 된다. 그러나 걱정했던 것과 달리 서원은 개나(개+해나)에게 “정말 당신이라면 무서울 리가 없잖아요”라며 키스로 저주를 풀고 관계를 급진전시켜 시청자들에게 진한 설렘을 선사했다.

극 말미 서원은 해나에게 달콤한 사랑 고백을 전하며 본격적인 관계 변화를 예상케 했다. 뿐만 아니라 몰래 눈빛을 주고받는 등 비밀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의 연애 모드가 발동된 모습이 예고된 가운데, 시니컬했던 서원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차은우는 진서원의 눈빛, 목소리 등 변화하는 모습을 섬세한 모습으로 담아내고 있다. 그는 해나를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모습부터 개 공포증을 넘어선 마음까지 선보이며 앞으로의 극 진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기대감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