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신승환, 차태현 매니저→배우..“장혁=연예계 엄마” 미담 공개 (‘살림남2’)[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살림남2’ 신승환이 장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장혁이 ‘대한민국 NO.1’ 액션 배우다운 일상을 공개한 가운데 신승환과 바베큐장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태현 매니저 출신 배우로 유명한 배우 신승환이 액션에 열중하고 있는 장혁을 찾았다. 두 사람은 무려 20년 지기 절친이라고. 이후 두 사람은 셀프 바비큐 장으로 간 뒤, 고기를 굽고, 화산 김치볶음밥 요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신승환은 늘 촬영장에서 장혁과 크리스마스를 보냈던 때를 회상했다. 과거 자신이 힘들었던 시절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다는 장혁. 이에대해 신승환은 “생각해보면 내 어떤 작품들과 연예계 사이에서 가장 치열하게 나를 홍보해주고 막 시놉시스에 보면 50대 중반 역할인데도 얘 할 수 있다고 해서 미팅도 하고 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이에 장혁은 “할머니가 손주 보듯이 했다”라고 공감했다.

OSEN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승환은 “실제도 엄청 도움을 준다. 왜냐하면 촬영을 가면 방 잡지 말고 그냥 같이 자자고 한다. 지방 내려갈 때도 기름값 쓰지말고 본인 차로 내려가자고 했다. 밥 먹을 때도 숟가락 하나 얹으면 된다고 하고 작품마다 늘 그랬던 것 같다. 진짜 쉬운 게 아니다. 저는 형처럼 그렇게 못할 것 같다”라고 장혁의 미담을 공개했다.

신승환은 장혁에게 “태현이 형은 약간 무뚝뚝한 아빠 같은 느낌이라면 형은 연예계 엄마라고 하지 않냐”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장혁은 “왜 그렇게 도와준 건지 아냐. 내가 딱 봤을 때 어렸을 때부터 봤잖아. 네가 처음에 연기를 하려고 했는데 태현이를 도와가지고 매니저를 하면서 그거를 딱 보는데 근데 되게 진심이더라. 절대 내가 도와준 게 아니다. 지금의 너를 만든 건 내가 아니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신승환은 “장난으로 이미 들었던 얘기다. 잔소리다 하지만 살면서 혁이 형 같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싶다”라며 장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