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션, 4년간 39억…100호 집 헌정까지 달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션. 사진 ㅣYG


가수 션이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12호 집을 완성했다.

지난 28일 충청남도 예산에서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새 보금자리 헌정식을 가졌다.

장문환 애국지사의 후손 가정에 마련된 이번 보금자리는 션이 광복절을 맞아 개최한 기부마라톤 ‘815런’을 통해 모은 기금으로 지어졌다. 장문환 애국지사는 군중 1000여명과 함께 독립 운동을 펼친 공훈을 인정받아 1992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받은 바 있다.

션은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독립유공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잊지 않고 그 후손 가정에 안락한 보금자리를 지어드리기 위해 함께 해준 젊은 세대에 감사하다. 100호 집 헌정까지 더 힘내서 달려보겠다”고 밝혔다.

션은 지난 2020년부터 독립유공자의 헌신과 희생을 기리기 위해 기부 마라톤 ‘815런’을 진행 중이다. 올해는 10일 만에 역대 최다 인원인 8,150명의 러너들이 참가했다. 지금까지 총 39억여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이 기금으로 전라남도 화순 1호, 경기도 동두천 2호, 충청남도 청양 3호, 경상남도 창원 4호, 울산 5호, 충청북도 제천 6호, 경상북도 청송 7호, 전라남도 구례 8호, 충청남도 보령 9호, 충청남도 예산 12호 집을 헌정했다. 경상북도 영천 10호, 경상북도 예천 11호 집을 헌정할 예정이며,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13~15호 집도 짓고 있다.

션은 ‘착한 러닝’으로 다양한 기부 문화 형성에 앞장서고 있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 개선을 비롯해 화보 수익금 기부, 국내외 어린이 후원, 연탄배달 봉사활동 등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57억여원에 달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