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슬리피 "♥아내, 임신 6개월...이현이, 아기 욕조 보내줘" 감사 (라디오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슬리피가 임신한 아내에 대해 언급하며 이현이에 감사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모델 이현이와 가수 슬리피가 출연해 박명수와 함께 청취자들과 소통하며 라디오를 진행했다.

시작에 앞서 박명수는 슬리피에 예비 아빠가 된 것과 신곡이 나온 것을 축하했다.

이에 슬리피는 아내가 임신 6개월 차라고 밝히며 감사했다.

박명수는 "4개월이 넘어가면 안정기다. 이현이 씨 조언 좀 해주세요"라고 유경험자인 이현이에게 부탁했다.

이현이는 "나오기 전이 제일 좋을 때다. (아기가) 나오고 나서는 삶이 힘들어지니까 아기와 갈 수 없는 는 곳을 미리 다녀라"고 조언했다.

박명수는 "맛있는 걸 많이 먹느라는 뜻인 것 같다"라고 공감했고 슬리피는 좋은 조언에 감사를 전했다.

또한, 슬리피는 "아내의 임신 기사가 뜬 동시에 이현이 씨가 아기 욕조를 선물로 주셨다"고 말하며 다시 한번 감사를 전했다.

박명수는 "배운 사람이 다르다. 나는 어떡하냐. 조금 기다리겠다"고 덧붙여 슬리피는 "기대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연애 못하는 사람의 특징'이라는 주제로 진행을 이어 나갔다.

한 청취자는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를 하고 싶다며 원하는 사람이 알아서 나타나길 바란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세 사람은 "자연스러운 만남을 원하면 연애를 못한다"고 공감했다.

슬리피는 "예전에 번호 따는 게 어려워서 핸드폰 배터리가 없다고 전화를 빌렸다. 그리고 저한테 전화를 했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아내가 들을텐데 괜찮겠어요?"라고 물었다.

슬리피는 깜짝 놀라며 "편집해주세요! 아 생방송이구나, 친구 얘기입니다"라고 태세를 전환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박명수의 라디오쇼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