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SM 한세민→리아킴, 미국 현지에 K-팝 회사 '타이탄 콘텐츠'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SM엔터테인먼트 CEO인 한세민 의장이 미국 현지에 K-팝 기지를 구축했다.

한세민 의장은 29일(오늘) 타이탄콘텐츠(TITAN CONTENT, 이하 타이탄)의 출범을 발표했다. 타이탄은 동방신기,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엑소, 더보이즈, 트와이스, 있지, 세븐틴 등과 협업한 실무진들이 모여 지난 4월 말 미국 현지에 설립한 K-팝 기업이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 한세민 의장, 댄서 팀 원밀리언의 리더 리아킴, 패션 미디어 데이즈드 코리아의 창립자인 이겸, '2023 빌보드 40 Under 40' 명예의 전당에 오른 돔 로드리게즈가 함께 창업했다.

타이탄 측은 "세계 최초로 미국에 설립된 K-팝 회사인 타이탄은 미국을 기반으로 동서양을 연결하는 글로벌 아티스트들을 탄생시킬 전망으로 로스앤젤레스에 헤드쿼터와 스튜디오를, 서울에도 오피스와 스튜디오를 갖추며 K-팝 시장의 혁신을 선도해 나갈 태세를 마쳤다"며 "세계 최초의 프리미어 다국적 K-팝 파워하우스 뮤직 컴퍼니(Premier Multinational K-pop Powerhouse Music Company)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라고 기대했다.

타이탄은 세계적 수준의 K-팝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회를 극대화할 예정이며, 추후에는 글로벌 페스티벌과 다양한 브랜드로 그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통적인 K-팝의 비즈니스 모델과 콘텐츠를 Web3과 메타버스, AI등 기술과 결합해 음악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고 새로운 팬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의장은 타이탄의 창업자들을 "글로벌 K-팝 산업을 새롭게 정의하고 혁신을 만들어내기 위해 힘을 합친 K-팝의 어벤져스"라고 비유하며 "세계적인 슈퍼스타들을 배출해 온 타이탄의 창립자들과 임원들은 K-팝을 세계적인 라이프스타일로 만들어내고, 열정적인 글로벌 팬덤을 만드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우리는 회사와 함께 아티스트가 성장하고, 글로벌 팬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음악이 중심에 있는, K-팝 산업을 혁신하는 최고의 글로벌 회사를 만들 것이다"고 전했다.

타이탄의 CEO 강정아는 "타이탄은 동서양을 연결하며 전 세계적인 규모의 K-팝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탄생시킬 계획이다. 최고의 글로벌 시스템과 노하우를 통하여 글로벌 최고의 K-팝 아티스트와 브랜드를 만들고 미래를 지향하는 Web3 기술과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고 밝혔다.

CBO 돔 로드리게즈(Dom Rodriguez)는 "타이탄과 함께한다면 획기적인 혁신과 창의성, 그리고 세계적인 성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차세대 K-팝을 이끌기 위해 타이탄에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이야기했다.

허지영 기자 he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