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김소현, 한남동 최고급 아파트 최초 공개..♥손준호 “재산 증명하고 들어와”(‘아침먹고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재밌는 거 올라온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손준호, 김소현이 집을 첫 공개했다.

28일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는 ‘전용 엘리베이터? 국내 최고가 명품 아파트에 사는 김소현 손준호 집들이 | 아침먹고가2 EP.4’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고급스러운 한남동 명품 아파트에 들어선 장성규는 “여기는 가격만 들어도 깜짝 놀랄만한 집, 한남동의 최고급 아파트다”라며 “진짜 집 공개 안 하는 친구인데 허락해 줄지 몰랐다”고 놀랐다.

“처음입니다”라는 손준호의 말에 절친 장성규는 “얘 부자 이미지 싫어하거든”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에게 민낯을 보여준 적 없다는 설에 김소현은 “많은 분들이 그러시다. 남편이 연하라서 연상의 부인이 너무 피곤하게 산다. 그게 아니라 눈곱 붙고 콧물 흘리고 이 수준만 아닌 거지. 그런데 막 다들 얼굴을 긁어내는 수준으로 생각하더라”고 해명했다.

이어 장성규는 “집이 너무 좋은 거다. 누나가 집안에 물려받은 게 있어서 이런 집을 샀다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소현은 “부모님한테서 정말 한 푼도 안 받았다. 그런데 이제 너무 운이 좋아서 집을 팔 때마다 집값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손준호는 “처음 우리 신혼집이 3억 5천만 원이었다. 그때 한남동에 너무 맘에 드는 집이 있었다. 부동산 데이트같이 가서 가격표 들으니까 살 수 없는 거다. 우연치 않게 거길 봤던 부동산에서 전화가 온 거다. 공매라는 게 있는데 우리가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저렴한 가격인 거다. 살고 있는데 한남동 부동산에서 이 집이 모델하우스가 나왔다는 거다. 근데 당장 못 보여 준다고 하는 거다. 재산 증명을 해야 된다고. 우리사 살던 집값이 많이 오른 상태여서 갈 수 있었다. 너무 예쁘게 해놓아서 청약을 써볼게 해서 된 거다”고 설명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