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세계챔피언 노리는 의사 복서 서려경, 다음 달 전초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월9일 태국 쿨라티다 쿠에사놀과 대전

뉴시스

[서울=뉴시스]왼쪽부터 서려경 선수, 다케사코 쿨라티다 쿠에사놀 선수. 2023.11.28. (사진=한국복싱커미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프로복싱 여자 라이트플라이급 한국 챔피언인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서려경 교수(32)가 세계 타이틀 도전을 앞두고 전초전을 치른다.

서 교수는 다음달 9일 경기 수원시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쿨라티다 쿠에사놀(태국)과 격돌한다.

상대 쿨라티다 쿠에사놀의 통산 전적은 7전 6승(2KO) 1패다. 지난해 10월 태국 타이틀매치에서 8라운드 판정으로 패한 것이 유일한 패배다.

서 교수는 프로 데뷔 후 패전이 없다. 7전 6승(4KO) 1무를 기록 중이다.

서 교수는 이 경기에서 이기면 내년 2월 인천에서 일본 선수를 상대로 여성국제복싱협회(WIBA) 미니멈급 세계 타이틀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후 메이저 기구(WBA, WBC, IBF, WBO) 세계 타이틀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1991년생인 그는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던 중 2018년 동료 의사 권유로 복싱을 시작했다. 2021년 12월 정재영에 3회 TKO(테크니컬 녹아웃)승을 거둔 후 서울 삼성병원 파견근무로 공백기를 거쳤지만 올해 3월 순천향대 천안병원으로 복귀하면서 선수로 복귀했다. 지난 7월 임찬미를 8라운드 38초 만에 꺾고 여성 라이트플라이급 한국 챔피언에 올랐다.

서 교수는 복싱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황현철 복싱M 대표는 "의사 생활을 하면서 몇 년 전부터 취미로 복싱을 시작했는데 자질이 엄청 뛰어나다"며 "빠르고 믿을 수 없을 만큼 펀치력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