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효리, 투병 중인 父와 함께…“짬 내서 온 막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이효리 언니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효리가 투병 중인 아버지와 산책에 나섰다.

28일 이효리의 친언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잠깐 짬 내서 온 막내랑 겨울 산책을 나서신 아빠. 아프실 때 빼고 365일 하루도 거르지 않으시는 서울대공원 산책길에 같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효리는 지팡이를 짚고 산책 중인 아버지의 곁을 지키고 있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이효리는 아버지를 보기 위해 시간을 내서 상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979년생으로 올해 44세인 이효리는 1남 3녀 중 막내이다. 그는 지난달 12일 디지털 싱글 ‘후디에 반바지’를 발매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