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김국진 "아내 강수지, 보는 재미 있어…애칭은 '강아지'"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의 사랑꾼’, 내달 시즌2 방영
김국진 강수지 부부, 첫 리얼리티 동반 출연
한국일보

‘조선의 사랑꾼’이 시즌2로 돌아오는 가운데 김국진 강수지 부부가 새로운 사랑꾼 커플 겸 스튜디오 MC로 나선다. 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국진 강수지 부부가 ‘조선의 사랑꾼’ 시즌2에 새로운 사랑꾼 커플 겸 스튜디오 MC로 나선다. 특히 두 사람의 첫 부부 리얼리티 동반 출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시즌2 제작진이 공개한 영상에 첫 등장한 김국진 강수지 부부는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우선 강수지는 “김국진 부인 강수지입니다”라고 자기소개를 했고, 김국진은 “사랑을 알 듯 말 듯, 기어코 알아낸 강수지와 같은 집에 살고 있는 김국진입니다”라고 말했다. 서로를 ‘부부’로 좀처럼 소개하지 않았던 두 사람은 시종일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김국진은 “수지랑 지내다 보면 걸어다니고 움직이는 것조차 보는 재미가 있다. 삐친 모습조차. 살면서 처음 느낀다”며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국진이 강수지를 부르는 ‘애칭’도 공개됐다. 강수지는 “저는 그냥 여보라고 하는데, 국진씨가 저를 ‘강아지’라고 불러서 수지라는 이름은 안 들어봤다”며 “심각한 얘기할 때도 국진씨가 ‘이건 강아지가 이런 거야’라고 설명한다”고 찐사랑꾼다운 애칭 때문에 부부싸움조차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수지의 설명에 김국진은 부끄러운 나머지 “이제 여름이 오나?”라며 창문을 열려고 시도해 현장을 핑크빛으로 만들었다.

결혼 후 최초로 부부 리얼리티 출연을 결정지은 김국진 강수지 부부는 ‘조선의 사랑꾼’ 시즌2의 새로운 스튜디오 MC 투입과 함께 달콤한 결혼생활까지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조선의 사랑꾼’ 시즌2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