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男아이돌 좋아한 집착남 "서운함에 저격글, 상처준 거 같아"(무물보)[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너무 사랑한 나머지 한 아이돌을 집착하게 된 남성이 자신의 행동에 대한 사죄의 뜻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KBS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무물보')에서는 한 아이돌에게 상처를 준 거 같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자는 "마음이 착한 상태에서 취미 생활도 하고 했어야 했는데, 제가 오해를 해서 가수 분에게 한번 상처를 입혔다. 생일카페에서 아는 척 안 한 게 서운해서"라고 운을 뗐다.

당시 좋아하는 가수의 생일카페에 있던 사연자는 진짜 카페에 방문한 최애를 보고 반가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생일카페에서 팬들과 이야기 나눈 후 떠나던 가수가 자신에게는 인사해주지 않았다는 것.

또한 가수의 비공개 SNS에 팔로우 요청을 했지만, 다른 팬의 팔로우는 받아주면서 자신의 팔로우를 받아주지 않는다는 생각에 또 다시 가수에게 서운함을 표현하는 글을 커뮤니티에 올렸다고.

이에 발끈한 팬들의 항의성 글이 쏟아지기 시작했고, 그제야 아차 싶었다면서 "제가 피해망상으로 잘못한 거 일 수 있겠다 싶어서 SNS에 자필로 사과문을 올리고 형사 처벌을 받겠다고 소속사에 받겠다고 했다. 그랬더니 아티스트 아버님이 한 번 뵙고 싶다고 연락을 주셔서 '아드님'과 한번 만났다"고 밝혔다.

사연자가 좋아한 가수는 남자 아이돌로, 만난 자리에서 모든 오해를 풀었다. SNS 팔로우 역시 팬이 아니라 친구였다고. 이후 사연자는 봉사활동도 다니며 반성했지만, 자신이 준 선물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 다시 커뮤니티에 글을 남겼다.

사연자는 가수에게 두 번이나 상처를 준 거 같다며 "이 관계를 스스로 먼저 정리를 하고 앞으로 살아가는 용기를 얻고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보살들은 아이돌 가수에 대한 '집착'을 버리라고 조언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