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강남순' 이유미 "군복무 옹성우에 카톡…변우석 촬영 때부터 매력적"[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이유미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옹성우와 변우석에 대해 언급했다.

JTBC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을 마친 배우 이유미가 27일 오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작품을 마친 소회를 전했다.

이날 이유미는 '힘쎈여자 강남순'의 결말에 대해 "어제 마지막 방송을 하는걸 봤다. 남순이의 성장 과정도 보이고 엄마의 성장, 할머니의 설장, 성장들이 다보였다. 극을 보면서 '아 뿌듯하다' 라는 마음을 많이 가졌던 것 같다. 같이 성장한 느낌도 들고, 애틋하기도 하도. 제가 그 순간에 있었으니까. 그런 마음으로 시청했다"고 말했다.

또한 옹성우와 호흡에 대해서는 "계속 장난을 쳤다. 사실 둘 다 낯을 가리는 성격이었다. 다행히 서로 장난치는 것도 너무 좋아해서 현장에서 많이 친해졌다. 몸을 풀 겸 같이 춤도 추고 그랬다. 의식의 흐름대로 장난치면서 서로의 케미스트리를 맞춰나갔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옹성우에 대해서는 "되게 공부를 많이 하고 착실한 배우였다. 어떤 신이 있으면 항상 감독님과 같이 이야기하는 모습도 봤고, 이것저것 물어보고 그러더라. 연기에 있어서는 장난기 없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지금 군대에 있는데 제가 본방사수를 할 때마다 성우의 멋있는 모습을 캡처해서 카톡으로 몇 번씩 보냈다. 창피해하지만 고맙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옹성우, 변우석과 삼각 로맨스를 펼친 것에 대해서는 "보면서 참 남순이란 캐릭터는 누구랑 붙여놔도 잘 어울릴 수 있겠다는 생각했다. 희식(옹성우)이란 캐릭터와 류시오(변우석)의 캐릭터는 너무 다르지 않나. 그런 캐릭터를 두고 한 명의 캐릭터가 너무 둘 다 잘 어울려서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다는 건 그만큼 남순이 캐릭터가 매력적이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 저는 둘 다 좋다. 촬영할 때도 어느 정도 시오를 향한 응원을 알고 있었다. 너무 매력적이었고 우석 오빠도 너무 잘 해줘서 옆에서 봤기 떄문에 시오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겠다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힘쎈여자 강남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3대 모녀가 강남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글로벌 쓰리(3) 제너레이션 프로젝트다. 26일 마지막회에서 10.4%(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이유미는 이번 작품에서 주연 강남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