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혜리, 이만기와 스캔들 후 은퇴…“앨범 반품, 스케줄 다 취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혜리가 이만기와 뜻하지 않은 스캔들 루머에 휘말려 가요계를 은퇴해야 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26일 방송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이혜리는 1985년 ‘들꽃처럼’이라는 곡으로 데뷔해 마주한 전성기 시절에 대해 이야기하며 추억에 젖었다.

그렇게 탄탄대로를 달릴 줄 알았던 그는 갑작스러운 루머로 데뷔 1년 만에 가수 활동을 접어야했다고. 이혜리는 “황경수 회장님이 씨름 회장님인데 그분 동생이랑 저랑 무명 가수로 활동해 왕래가 잦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당시 이만기씨가 방송 때문에 마산에서 서울에 올라왔다. 그때 제가 차가 있어서 황 회장님이 만기씨를 태워달라고 했다. 그래서 몇번 같이 간게 다였는데 청천벽력 같은 스캔들이 났다”고 설명했다.

씨름 열풍이 불었던 당시 한국 사회에서 두 사람의 스캔들은 파급력이 컸다. 이혜리는 “앨범이 반품되고 방송 스케줄이 다 취소됐다. 원망하기에는 이미 늦었고, 힘없는 저로선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이혜리는 ”노래를 못 했다. 집에서 좋아했던 쇼 프로그램을 일부러 보지 않았다. 많이 울기도 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논란 이후 도피처로 결혼을 택했으나, 결국 성격차이로 이혼을 택했다.

이혜리는 15년 간 밤무대 활동을 하며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는 “5~6곳을 하루에 돌았다. 얼마나 힘들었냐면 돈이 없어 점심을 못 먹었다. 물로 배를 채우며 무대에 섰다”고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