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손흥민, '오프사이드 3차례 골 취소' 불운...토트넘, 애스턴빌라에 1-2 역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트넘, 3연패 수렁에 빠져...리그 4위→5위로
한국일보

토트넘의 손흥민이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 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3차례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의 골이 3차례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는 불운 속에 토트넘이 3연패에 빠졌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순위는 5위로 또 떨어졌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개막 이후 10경기(8승 2무) '무패 행진'을 하던 토트넘의 기세는 팀이 '부상 병동'으로 변하면서 꺾였다. 지난달 28일 첼시전(1-4)을 시작으로 울버햄튼전(1-2)에 이어 3연패에 빠진 토트넘은 4위 자리를 애스턴 빌라(승점 28)에게 내주고 5위(승점 26)로 내려갔다.

중원의 제임스 매디슨과 수비수 미키 판 더 펜의 부상이 뼈 아팠다. 아울러 센터백 크리스티안 로메로의 징계로 인한 부재가 토트넘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풀백 자원으로 활용되는 벤 데이비스와 에메르송 로얄이 포백 수비에서 센터백으로 기용된 것도 토트넘에겐 무리였다.

무엇보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의 골이 3차례나 취소된 점은 아쉬웠다. 손흥민은 현재 득점 순위 공동 3위(8골)를 찍고 있지만 3경기째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손흥민의 골이 터져야 토트넘도 위기를 넘길 수 있을 듯하다.
한국일보

애스턴 빌라의 올리 왓킨스가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토트넘과 원정경기에서 후반 추가골을 터뜨리고 있다. 애스턴 빌라는 이날 토트넘에 2-1로 역전승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아크서클 인근에서 왼발로 강하게 마무리했다. 로 셀소의 시즌 첫 선발 경기에서 올린 첫 골이었다.

두 팀은 오프사이드로 아쉬움을 사기도 했다. 애스턴 빌라의 올리 왓킨스는 토트넘의 선제골 이후 곧바로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전반 44분 손흥민도 역습 상황에서 골을 넣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그러다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애스턴 빌라의 파우 토레스가 더글라스 루이스의 '택배 크로스'를 받아 헤더로 만회골을 뽑았다.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토트넘은 세밀함이 떨어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9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에서 절묘한 백힐 패스로 데얀 쿨루세브스키에서 넘긴 공이, 반대편 브레넌 존슨을 향했으나 발에 걸리지 않았다. 후반 14분 손흥민은 존슨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논스톱 슛을 연결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애스턴 빌라는 후반 16분 왓킨스의 추가골이 터졌다. 빠르게 토트넘 진영을 침투한 왓킨스는 오른발로 골을 완성했다. 후반 40분 손흥민은 페드로 포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이 역시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이 취소됐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