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최준희, 故최진실 묘소 찾았다…"엄마 보고 싶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최준희 SNS


뉴스1

최준희 SNS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故(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엄마의 기일을 맞아 홀로 묘소를 찾았다.

최준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엄마 보고 싶었어"라며 "혼자 부랴부랴 달려왔지만, 운전면허 빨리 따서 자주 보러 올게, 사랑해"라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최준희가 꽃을 들고 최진실의 묘소를 찾은 모습이 담겼다. 최진실의 웃는 모습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최준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최준희는 최진실의 비석 앞에 자신이 사온 꽃을 둔 사진을 올리며 "내가 사온 꽃이 제일 예쁘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만인의 연인'이라는 수식어로 기억되는 고 최진실은 지난 2008년 10월2일 40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이날은 최진실의 15주기로,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활동명 지플랫)와 모친 정옥숙씨, 그밖의 지인 및 팬들이 이날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을 찾아 고인을 기렸다.

지난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최진실은 드라마 '질투'(1992) '별은 내 가슴에'(1997) '그대 그리고 나'(1997) 등 드라마와 '나의 사랑 나의 신부'(1990)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1991) '마누라 죽이기'(1994) 등 영화에 출연하며 90년대 청춘 스타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이어 2000년대에도 '장밋빛 인생'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등 인기 작품을 통해 '국민 배우'의 자리를 지켰다. 야구선수 출신인 고 조성민과 사이에 최환희, 최준희 등 1남1녀를 뒀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