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제롬 LA집 되게 예쁘다” 유세윤도 감탄... '♥베니타'와 동거 시작 (‘돌싱글즈4’) [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돌싱글즈4 IN U.S.A’ 제롬의 LA집이 공개됐다.

1일 전파를 탄 MBN ‘돌싱글즈4 IN U.S.A’ 11회에서는 ‘돌싱하우스’에서의 최종 선택을 통해 커플이 된 제롬♥베니타, 리키♥하림, 지미♥희진의 현실 ‘동거’ 이야기가 펼쳐졌다.

제롬은 베니타를 본인의 집에서 만나기로 했지만, 베니타 몰래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제롬은 “그냥 가서 먼저 픽업하고 빨리 보고 싶었다”라고 말하기도. 제롬은 베니타의 직장 앞으로 찾아갔고, 퇴근하는 베니타를 보고 무릎을 꿇으며 꽃다발을 건넸다.

베니타는 제롬의 차를 보고 “정말 노랑노랑하다. 예전에 나 사주 본 적 있거든? 거기서 노란색 뭔가를 갖고 다니라고 그랬어. 돈 들어온다고”라고 언급했고, 이를 들은 제롬은 “이 차 가질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제롬의 LA집이 공개 됐고, 유세윤은 “집이 되게 에쁘다”라며 감탄했다. 베니타는 풍선으로 꾸며진 집 내부를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베니타는 “뭐야”라며 입을 가리고 웃었다. 이지혜는 “베니타 너무 좋아한다”라고 말하기도. 유세윤은 “LA 최수종이네”라며 제롬을 칭찬했다.

잘 정리된 제롬의 집을 본 베니타는 “되게 깔끔하다. 나랑 반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베니타는 옷을 보통 바닥에 둔다고 밝히기도. 베니타는 “집 너무 깔끔해서 부담되네”라며 가져온 짐들을 풀기 시작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돌싱글즈4 IN U.S.A'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