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항저우 NOW] 中과 비교돼 더 빛났던 케미…1년도 안 됐는데 이렇게 완벽하다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항저우(중국), 박정현 기자] 합을 맞춘 지 1년도 안 됐는데 세상 완벽한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이날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의 퍼펙트 우승을 이끈 이소희(인천국제공항공사)-백하나(새마을금고)의 얘기다.

이소희-백하나 조는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배드민턴 단체전 결승 두 번째로 열린 2복식에서 중국의 천 칭천(CHEN Qing Chen)-자 이판(JIA Yi Fan) 조와 맞대결을 펼쳤다.

두 팀의 복식은 경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1,2위의 치열한 싸움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대표팀의 이소희-백하나 조는 국제배드민턴연맹(IBF) 랭킹포인트 93,800점으로 여자 복식 세계랭킹 2위다. 이에 맞서는 중국의 천 칭천-자 이판 조는 랭킹포인트 111,304로 세계랭킹 1위를 기록 중이다. 여자 복식 최강자들의 한 판 맞대결로 경기장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는 다소 싱겁게 끝났다. 1경기부터 끈끈한 팀워크를 앞세워 천 칭천-자이판 조를 제압했다. 상대는 두 선수간의 호흡이 잘 안 맞으며 힘든 경기를 펼쳤다. 서로에게 두 차례 짜증 내는 장면이 보이기도 했다. 결과는 21-18로 승.

중국과 비교되듯 2경기에서도 이소희-백하나 조는 완벽한 합을 자랑했다. 호흡이 맞지 않는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고 파고들었다. 대표팀은 약속한 대로 움직임을 가져가며 상대를 몰아쳤다. 결과는 21-14로 완벽한 승리였다.

대표팀은 안세영이 출전한 1세트에 이어 이소희-백하나 조로 2세트마저 잡아내며 금메달에 성큼 다가섰고, 3세트 김가은(삼성생명)을 앞세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뒤 만난 이소희와 백하나는 서로 칭찬하기 바빴다. 백하나는 “오늘(1일) 소희 언니가 몸(컨디션)이 아주 좋아 나만 잘하자고 생각했다. 그냥 언니가 잘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얘기했다.

이 말을 들은 이소희는 웃으며 “체력전으로 가보자는 생각을 했다. (백)하나가 나보고 ‘잘했다’라고 하는데 하나가 잘해서 이긴 것이다. 덕분에 세계랭킹 1위 선수들을 이겨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소희와 백하나는 지난해 10월 첫 호흡을 맞춘 두 선수는 세계를 휩쓸며 메달을 따고 있다. 지난 6월에 열린 ‘BWF 월드투어 인도네시아오픈(수퍼1000)’에서 우승했고, 올 초 ‘독일 오픈’과 ‘말레이시아 마스터스’에서도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며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들은 합을 맞춘 지 불과 1년이 지나기 전에 일어난 일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이들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해 또 한 번 기대치를 높이는 데 성공했다. 김학균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은 이소희-백하나 조에 대해 격려와 함께 앞으로 더 나아갈 점을 짚었다.

김 감독은 “둘은 8개월 동안 좋은 모습으로 세계랭킹 2위까지 올라왔지만, 지금은 과도기다. 본인들의 한계에 부딪혀 세계선수권 이후 전략, 전술의 변화를 가져가고 있다. 타법과 준비 과정, 움직임 등은 아직 바꿔야 한다. 그러면 세계랭킹 1등은 물론 더 하이레벨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라며 제자들이 더욱 발전하길 바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