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1호 귀순 배우' 김혜영, 이혼 3번 고백 "내가 하고 싶었던 적은 없다…허망해"('같이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1호 귀순 배우' 김혜영이 세 번의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1일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김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영은 결혼 질문에 대해 "세 번 다녀왔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혜영은 "북한에서 25년 살고, 한국에서 25년 살았다"라며 "북한에 있을 때는 남자 손 한번 안 잡아봤다. 북에서는 키스만 해도 결혼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고 여기 와서 남자를 만났는데 너무 좋은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혜영은 "저만 사랑하고 가정적인 사람이었다. 제가 너무 잘나갈 때 차에서 자면서 눈코 뜰 새 없이 다닐 때였다. 꽃봉오리 예술단을 하던 과정에 남편을 만났다. '여로'라는 공연을 하고 있었다"라며 "그때 고(故) 박주아 선생님, 태현실 선생님이랑 같이 했다. 남편이 연극을 보러 온 관객이었고, 내 팬이라고 했는데, 알고보니 박주아 선생님 조카의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형외과 의사였다고. 김혜영은 "남편은 춘천에 병원을 차리고 한 달에 두 번 보면 자주 보는 거였다.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어느 날 남편이 이혼하자고 했고, 저는 '왜?'라고 했다. 처음 이별이어서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박원숙이 "한국에 와서 몇 년 만에 결혼을 한 거냐"고 묻자, 김혜영은 "2002년에 결혼했고, 한국에 1998년에 왔으니까 4년 만에 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혜영은 "헤어지고 죽을 만큼 힘들었다. 그 상황에서 누가 확 잘해주면 금방 사랑에 빠지더라. 그런데 두 번째 남편과는 아이가 있는데도 2년 만에 이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가 나 때문인지는 모르겠는데 일찍 철이 들었다. 애 앞에서는 안 보여주려고 했는데 아이가 다섯 살 때 '엄마, 복이 들어와서 웃는 게 아니고 웃어야 복이 들어온대'라고 했다"라며 "내가 하고싶어서 이혼한 건 하나도 없는데, 너무 허망했다"고 토로하며 울컥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