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엠카' 봐야할 수밖에…" 최초 공개 맛집, 대기실 현장은? [음방 포토존 탐방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악방송에 가면 빼놓을 수 없는 인증샷부터 챌린지까지! 벽만 봐도, 계단만 봐도 어디 방송사인지 알 수 있는 '음방 포토존'. 엑스포츠뉴스가 직접 '그 포토존'들을 찾아가서 인증 사진을 찍어 보고, 제작진들에게 비하인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편집자주>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음방 무대 최초 공개 맛집 '엠카'의 대기실은 어떻게 생겼을까?

수많은 아이돌이 최초 공개 무대로 선택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이하 엠카). 음악 전문 채널의 대표 음방인 만큼, '엠카'는 음방을 넘어서 '릴레이 댄스', '댄스 챌린지'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글로벌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티스트들은 약 3분의 음방 무대를 위해 이른 시간부터 스튜디오에 찾는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스튜디오에서 보내는 아티스트들은 챌린지나 셀카를 찍으며 팬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한다. 이로 인해 팬들은 사진의 배경만 봐도 '엠카' 촬영장임을 알아차리곤 한다.

그렇다면 '엠카'의 셀카 맛집은 어디일까? 엑스포츠뉴스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스튜디오에 직접 방문해 보았다.

'엠카' 촬영날 아티스트들은 대기실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대기실이 아티스트들의 셀카 포토존이 되었다. 그렇게 '음방 포토존 탐방기'의 '엠카'편은 자연스럽게 '대기실 탐방기'가 되었다.

넘치는 끼를 가진 아이돌들과 달리 카메라 앞에서 굳어버리는 취재진이기에 최애 인형 '주토피아'의 닉 와일드와 함께했다. 또 이날 함께 방문한 선배의 곰인형까지, 급하게 듀오를 결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먼저 아티스트들이 대기하는 공간인 '지하 N층 대기실'을 찾았다. 공개방송 당일에는 많은 팬들이 현장을 찾기 때문에 아티스트 대기실은 스튜디오와 조금 떨어진 공간에 위치했다. 관계자의 안내 없이는 찾아갈 수 없는 험한(?) 길을 지나면 대기실이 등장한다.

스태프임을 확인받고 들어갈 수 있는 대기 공간은 수많은 방으로 구성됐다. 솔로 아티스트가 쓸 것 같은 작은 대기실부터 다인원 그룹에게 적합한 큰 대기실까지. 그리고 그 방들을 잇는 공간에는 작은 공용 공간도 존재했다. 방송 모니터를 할 수 있는 TV와 동그란 소파가 자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가 방문한 날에는 녹화가 없어 대기실은 텅 비어있는 모습이었다. '엠카'처럼 많은 대기실이 필요한 경우에는 이 곳에 파티션 등으로 공간을 분리해 많은 팀들이 대기 시간을 보낸다. '지하 N층 대기실' 가장 큰 방에는 안무 연습을 할 수 있는 전신거울도 존재했다.

이 곳에서 아티스트들은 어떻게 시간을 보낼까. '엠카' 제작진에게 물었다.

"리허설 영상 모니터나 헤어 메이크업을 정비 등 본방송 무대를 준비하면서 다양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해당 주에 컴백하는 아티스트들은 '엠카' 자체 콘텐츠나 M2 콘텐츠를 촬영하기도 하고, 아티스트들끼리 만나서 챌린지를 촬영하기도 한다."

이어 제작진은 "스튜디오 쪽에 작은 계단이 있는데 거기 조명이 예뻐서 사진을 많이 찍더라. 대기실 문이나 파티션에 붙여놓은 아티스트들 이름표 앞에서도 사진을 많이 찍는 편인데, 팬분들은 엠카 대기실 파티션 색깔도 다 아셔서 어디서 찍어도 '엠카'를 알아봐 주시는 거 같다"라며 '엠카' 셀카 맛집을 소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카' 제작진이 꼽은 셀카 맛집은 스튜디오 근처다. 상암동 CJ ENM에는 다양한 스튜디오가 존재한다. 이 중 '엠카' 촬영이 진행되는 멀티 스튜디오는 지상 2층, 그외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되는 스튜디오는 그 옆에 마련됐다.

멀티 스튜디오는 팬들도 익숙한 공간이다. 공개방송에 참여하는 팬들은 CJ ENM 정문으로 들어와 벽면의 나무 계단을 통해 스튜디오로 진입한다. 하지만 아티스트들은 스튜디오 뒤쪽에 있는 아티스트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튜디오에 들어올 수 있다.

멀티 스튜디오에서 나와 유리문을 지나면 제작진이 언급한 작은 계단이 나온다. 이날은 촬영이 없는 날이라 조명이 켜져있진 않았지만, 앞서 공개됐던 아티스트들의 사진을 보면 '조명 맛집'임은 분명해 보인다.

계단을 오르면 다른 콘텐츠들을 촬영하는 스튜디오들이 있다. 그 복도에는 익숙한 나무 벽이 눈길을 끌었다. 그 안쪽으로 들어가면 녹음실 등이 있다. 취재진이 찾은 날에도 녹음에 한창, 콘텐츠 제작에 열중인 모습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카'는 생방송 전 SNS를 통해 아티스트들의 공식 셀카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리기도 한다. 이때 '엠카' 제작진은 최근 유행하는 밈을 사용하거나 귀여운 이모티콘으로 게시글을 꾸미는 등 통통 튀는 멘트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멘트력(?)의 비결은 '막내 작가'였다.

제작진은 "매주 엠카 막내 작가분이 출연진들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과 열정을 담아 작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팬들은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오르기 전 모습도 많이 궁금해하신다"라며 "사진을 올리면 헤어나 의상이 미리 스포되다 보니 팬분들께서 무대에 대해 더 궁금해 해주시고, 본 방송에 대한 기대도 더 많이 가져주시는 것 같다"라며 매주 SNS를 통해 공식 셀카를 공개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카' 대기실 투어를 마무리하며 제작진에게 타 음악방송과 다른 '엠카'만의 자랑을 부탁했다.

"'엠카' 하면 역시 최초 공개 맛집, 단독 공개 맛집, 셀카 맛집, 세트 맛집, 컨텐츠 맛집이죠! (웃음) 매주 눈부신 비주얼과 퀄리티 있는 무대는 물론, 엠카를 봐야할 수밖에 없는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역시 월드 넘버원 케이팝 차트쇼 엠카운트다운!"

'음방 포토존 탐방' 시리즈입니다.

"'엠카' 봐야할 수밖에…" 최초 공개 맛집, 대기실 현장은? [음방 포토존 탐방①]
"어떻게 찍어도 잘 나와"…'음중' 핫플, '빨간 벽'을 아시나요? [음방 포토존 탐방②]
"영혼 갈아 넣어"…아이돌력 만렙 '더쇼' 경쟁력은? [음방 포토존 탐방③]

사진=엑스포츠뉴스, '엠카운트다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