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가연 "시母 앞에서 시누이와 싸워…서로 모른 척하고 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가연이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싸웠던 일화를 전했다.

지난 30일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김가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가연은 "우리 시어머니가 정말 순하다"면서도 "시누이가 (성격이) 강한 편이다. 남편(임요환)이 막둥이인데 누나가 3명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누이들이 내 또래다"라며 "열애 시작 후 시누이 1명에게서 전화가 왔다. 말하기 불편한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더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가연은 "남동생과 집안 걱정을 하면서 내게 조심하란 식으로 말했다"며 "근데 난 당시 시누이 얼굴도 몰랐다. 그래서 내가 '난 그냥 당신 동생의 여자친구일 뿐이니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셈이다"라며 "이후로 사사건건 어긋나는 부분이 생겼다. 다른 식구들은 대부분 따라와 주는데 (그 시누이만) 꼭 딴지를 건다"고 했다.

MC 최은경이 "두 사람의 관계를 시어머니도 알고 있냐"고 묻자, 김가연은 "알고 있다. 시어머니 앞에서 싸운 적도 있다"고 답했다.

김가연은 "말이 와전될까 봐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대화하려고 했는데, 감정이 격해져 싸움으로 번졌다"며 "가식적으로 대하는 게 싫어서 지금은 서로 모른 척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가연은 2011년 8세 연하 프로게이머 출신 임요환과 재혼했다. 김가연과 임요환은 슬하에 두 딸을 키우고 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