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LG, KT 꺾고 1위 매직넘버 6…SSG, 4위 두산 맹추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IA 이의리 7이닝 무실점 11승

한화 페냐, 개인 첫 10승 달성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 1회초 LG 선발투수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2023.05.16.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LG 트윈스가 KT 위즈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승리해 4연승을 질주했다. 정규리그 1위 매직넘버를 '6'으로 줄였다.

LG는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더블헤더 1차전을 4-0으로 이긴 LG는 2차전마저 승리해 4연승을 달렸다. 홈구장 4연승 행진도 이어갔다. 시즌 80승(2무 48패) 고지에 오른 LG의 정규리그 1위 매직넘버는 이제 '6'이 됐다.

LG 선발투수 김윤식은 5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3연승을 달리면서 시즌 6승째(4패)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허도환이 2타수 1안타 1타점, 박해민이 3타수 1안타 1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2위 KT(73승 3무 58패)와 1위 LG의 승차는 8.5경기로 벌어졌다. KT의 1위 도약은 사실상 힘들어졌다.

KT는 더블헤더 1차전과 마찬가지로 선발투수가 조기 강판돼 마운드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KT 선발 배제성은 1⅔이닝 2피안타 1실점(비자책점)으로 시즌 9패째(8승)를 당했다.

KT 타선은 2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LG는 2회초 선취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오스틴 딘의 내야 안타와 상대 내야 실책에 편승해 무사 3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뽑았다.

기선을 제압한 LG는 5회 이재원의 볼넷으로 찬스를 만든 후 대주자 신민재의 도루와 상대 실책으로 2사 3루를 만들었다. 이어 허도환의 2루타와 박해민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3-0으로 리드를 잡은 LG는 6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이지강, 박명근, 김진성이 8회까지 이어던졌고, 유영찬은 1이닝 무실점 피칭으로 데뷔 1호 세이브를 신고했다.

KT는 5안타, 4볼넷을 기록했지만, 응집력 부족으로 무득점에 그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리그 SSG 랜더스 대 두산 베어스 경기, 8회말 역투하고 있다. 2023.09.14.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SG 랜더스는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6-3으로 승리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극적으로 7-7 무승부를 기록한 SSG는 2차전에서는 1-6으로 뒤진 6회말 무려 6점을 뽑아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5위 SSG(65승 3무 62패)는 4위 두산(67승 2무 60패)과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SSG 선발 로에니스 엘리아스는 8이닝 동안 7피안타 8탈삼진 3실점 호투로 시즌 7승째(6패)를 수확했다.

SSG 최주환은 6회말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고, 오태곤, 기예르로 에레디아, 한유섬은 멀티히트를 기록해 타선을 이끌었다.

두산은 더블헤더 1차전 승리를 지키지 못한 충격이 컸다. 2차전도 불펜진이 난조를 보였다. 6회 등판한 두산 두 번째 투수 이영하는 ⅓이닝 6실점으로 난조를 보였다.

두산 선발 최승용은 5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두산과 3위 NC와의 승차는 다시 2.5경기로 벌어졌다.

KIA 타이거즈는 창원 NC파크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6-1로 완승을 거뒀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0-7로 패했던 KIA는 2차전에서 설욕전을 펼쳤다.

시즌 63승 2무 62패를 기록한 KIA는 여전히 6위에 자리했다.

KIA 선발 이의리는 7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쳐 시즌 11승째(7패)를 수확했다.

KIA 리드오프 박찬호는 5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승리에 기여했고, 김호령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1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KIA 선수들이 8대 7로 3연승을 거머쥐자 자축하고 있다. 2023.09.10. leeyj2578@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C(69승 2무 57패)는 여전히 3위를 달리고 있다.

NC 선발 태너 털리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1자책점)을 기록해 올해 첫 패배(3승)를 당했다.

한화 이글스는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두 팀은 더블헤더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2차전 한화 선발 펠릭스 페냐는 6이닝 2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시즌 10승(10패) 고지를 밟았다. 지난해 KBO리그에 데뷔한 페냐는 개인 한 시즌 첫 두 자릿수 승리를 챙겼다.

한화 타선은 10안타를 날려 상대의 기를 꺾었다.

삼성은 1차전에서 11-3으로 대승을 거뒀지만, 2차전에서 좋은 기운을 이어가지 못했다.

삼성 선발 황동재는 4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황동재는 올해 승리 없이 4패째를 기록했다.

한화(53승 6무 71패)는 8위, 삼성(54승 1무 75패)은 9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