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한국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극적' 금메달...中 누르고 대회 2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한국 남자 펜싱의 이광현 임철우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 결승에서 중국을 45-38로 꺾고 금메달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광현(화성시청), 임철우(성북구청), 하태규(대전도시공사), 허준(광주시청)이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한국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45-38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나흘 연속 금메달을 수확하는데 성공했다. 앞서 한국은 개인전 여자 에페의 최인정(계룡시청), 남자 사브르의 오상욱(대전광역시청), 여자 사브르의 윤지수(서울특별시청)가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한국은 3바우트까지 11-15로 끌려갔다. 그러다 4번 주자로 나선 이광현이 선전했으나 5바우트에 나선 하태규가 기세를 잇지 못하고 2득점에 그쳐 20-25까지 뒤졌다.

허준이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6바우트에서 우빙을 상대로 6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7-27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기세를 몰아 이광현이 8바우트에서 우빙을 상대로 7-3으로 승리하며 40-3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결국 마지막 주자로 나선 허준이 다리 부상 통증을 참고 리드를 지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