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한국 유도, 혼성 단체전 준결승서 '라이벌' 일본에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항저우(중국), 최규한 기자]승리한 한국 김하윤이 경기장을 나서며 김미정 감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09.26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한국 유도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일본의 벽에 막혔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의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유도 혼성단체전 준결승에서 일본에 0-4로 무릎을 꿇었다.

준결승 첫 경기 주자는 여자 78㎏급 금메달리스트 김하윤. 그는 다카하시 루리에 연장전 끝에 절반을 내주며 패했다.

이후 '남자 100㎏이상급 동메달리스트' 김민종도 오타 효가에 한판패했다.

여자 57㎏급 허미미도 타마오키 모모에 연장전에서 절반을 허용해 졌고, 남자 73㎏급 이은결도 오요시 켄에 한판패했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