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20살 선수가 제대로 사고쳤네’ 바르셀로나, 이강인 떠난 마요르카와 2-2 극적 무승부...라리가 선두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바르셀로나가 극적으로 패배위기를 넘겼다.

바르셀로나는 27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개최된 ‘2023-24시즌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에서 홈팀 마요르카와 2-2로 비겼다. 승점 17점의 바르셀로나는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벤치로 빠진 바르셀로나는 주앙 펠릭스, 페란 토레스, 하피냐 스리톱으로 공격에 나섰다.

선제골은 마요르카가 터트렸다. 이강인이 떠난 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격수 무리키가 전반 8분 산체스의 패스를 첫 골로 연결했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41분 하피냐의 동점골로 맞섰다. 무리키는 전반 추가시간 아브돈 프라츠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며 1골, 1도움으로 활약했다. 무리키의 활약으로 마요르카가 2-1로 전반전을 이겼다.

다급해진 바르셀로나는 후반 13분 레반도프스키를 투입해 승부를 걸었다. 역시 교체로 들어간 20세 페르민 로페스가 사고를 쳤다. 후반 30분 하피냐의 도움으로 로페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려 바르셀로나를 패배위기서 구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어를 잡는가 싶었던 마요르카(승점 6점)는 아쉽게 승점 3점을 따지 못하며 15위에 머물렀다. 마요르카는 이강인의 빈자리를 절실히 느끼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