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16세 '바둑 신동' 김은지, 지난해 12월 5단→7월 6단→9월 7단 '초고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불과 두달만에 초고속 승단을 기록한 김은지 7단. [한국기원 제공]


지난해 12월 5단 승단에 이어 지난 7월 6단에 승단한 한국 여자바둑의 미래 김은지(16) 6단이 두 달 만에 7단으로 초고속 승단했다.

한국기원은 26일 김은지·이형진 6단이 '모든 조건을 두루 갖추어 완성에 이른다'는 구체(具體·7단의 별칭)에 올랐다고 밝혔다.

김은지는 지난 20일 열린 제46기 SG배 한국일보 명인전 8강에서 국내 랭킹 4위인 신민준 9단을 꺾어 파란을 일으켰다.

김은지는 이 승리로 승단점수 4점을 보태 누적 점수 181점으로 7단 승단에 성공했다.

2020년 입단한 김은지는 지난해 12월 2022 난설헌배 전국여자바둑대회 우승으로 5단으로 승단했다.

지난 7월에는 제1기 조아제약배 루키바둑 우승으로 6단에 오른 데 이어 불과 두 달 만에 다시 한번 승단하는 기록을 세웠다.

여자랭킹 2위에 올라 있는 김은지는 최정·오유진 9단, 김채영 8단과 함께 29일부터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바둑 여자단체전에 출전해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날 이형진 6단도 7단으로 승단했다.

2009년 입단한 이형진은 2021년 10월 6단으로 승단한 뒤 1년 10개월 만에 7단으로 승단했다.

또 김승진 3단은 소교(小巧·4단의 별칭)에 올랐고, 임경찬·김다빈·조종신 초단은 약우(若愚·2단의 별칭)가 됐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