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2022항저우] 한국 3x3 농구, 남녀 모두 대회 첫 경기 승리 장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위해 22일 출국한 남녀 3x3 농구대표팀 사진=대한민국농구국가대표팀 공식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3x3 남녀 농구대표팀이 나란히 대회 첫 승을 거두고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전병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3x3 대표팀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더칭 농구 코트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D조 첫 경기에서 태국을 12-10으로 꺾었다.

이날 한국은 정예림과 임규리가 4점, 이다연 3점, 박성진이 1점을 올리면서 승리를 합작했다. 첫 승을 거두며 산뜻하게 출발한 여자대표팀은 27일 몰디브, 29일 말레시이시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앞서 같은 장소에서 경기를 치른 남자 대표팀은 2점슛 4개를 포함해 11점을 기록한 서명진의 활약으로 이란을 21-12로 제압했다.

첫 승을 거둔 남자대표팀은 27일 몰디브, 28일 일본, 29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차례로 조별예선을 치른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