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아시안게임] 한국, 남자 계영 800m 아시아신기록…단체전 사상 첫 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분01초73의 아시아 신기록 세우며 호화 멤버 꾸린 중국 제치고 우승

연합뉴스

대한민국 남자 800m 계영 메달 쾌거
(항저우=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양재훈, 이호준, 김우민, 황선우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이틀째, 남자 800m 계영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3.9.25 hihong@yna.co.kr



(항저우=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황선우와 황금세대'가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수영에 사상 첫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선물했다.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양재훈(25·강원도청),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 김우민(22), 황선우(20·이상 강원도청) 순으로 역영해 7분01초73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7분01초73은 일본이 2009년 로마 세계선수권에서 작성한 7분02초26을 14년 만에 0.53초 단축한 아시아 신기록이다.

당시는 신기록을 양산했던 수영복의 모양과 재질 등에 대한 규제가 이뤄지기 전이었다.

그동안 단체전인 계영에서는 은메달만 4개(1990년 베이징 여자 계영 400m, 1994년 히로시마 남자 계영 800m, 2010년 광저우 남자 혼계영 400m, 2014년 인천 여자 혼계영 400m)를 땄던 한국은 항저우 남자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연합뉴스

남자 계영 금빛 환호
(항저우=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계영 800m 자유형 결승에서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3.9.25 yatoya@yna.co.kr



아시아 신기록까지 세워 기쁨은 배가됐다.

개최국 중국(왕순, 뉴광성, 양하오위, 판잔러)은 2010년 광저우 대회 이후 13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렸지만, 7분03초40으로 한국에 1.67초 차 뒤져 2위를 했다.

전날 자유형 100m에서 우승한 판잔러, 2위에 오른 양하오위, 개인혼영 200m 금메달을 딴 왕순 등 호화 멤버로 팀을 꾸렸지만, 한국 수영의 르네상스를 연 선수들이 더 빨랐다.

전날 자유형 100m에서 동메달을 딴 황선우는 자신의 개인 두 번째 아시안게임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고, 이호준, 김우민, 양재훈은 물론 예선에 출전한 이유연(한국체대), 김건우(독도스포츠단)도 생애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