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아시안게임] 태권도 간판 장준, 남자 58㎏급 금메달…전 경기 2-0 완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장준 '금메달이다!'
(항저우=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장준이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 결승전에서 이란 마흐디 하지모사에이나포티에게 승리를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2023.9.25 pdj6635@yna.co.kr


(항저우=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한국 태권도 겨루기의 에이스 장준(한국가스공사)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아시아 정상에 섰다.

장준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58㎏급 결승전에서 이란의 마흐미 하지모사에이나포티를 라운드 점수 2-0(5-4 4-4)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라운드에서 1-1로 맞선 종료 50초 전 장준이 머리 공격에 성공했으나 점수가 인정되지 않자 비디오판독을 요청했고, 판정이 번복돼 3점을 획득했다.

연합뉴스

장준, 쉴틈없이 공격
(항저우=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장준이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 결승전에서 이란 마흐디 하지모사에이나포티에게 공격을 하고 있다. 2023.9.25 pdj6635@yna.co.kr



5-1로 앞서던 종료 14초 전 머리 공격을 허용했지만 나머지 공격을 막아내고 1라운드를 따내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2라운드에서도 어느 한쪽이 크게 달아나지 못하는 접전이 이어졌다.

라운드 종료 직전 1-4로 몰린 장준은 회심의 내려차기를 성공했으나 또 점수가 인정되지 않자 판독을 요청했다.

이번에도 판정이 번복되면서 4-4가 됐고, 결국 장준이 최종 승자로 결정됐다.

동점 시 회전 기술, 머리, 몸통 공격 등을 집계해 승자를 가리는데 판정 끝에 성공이 인정된 머리 공격 덕에 장준이 2라운드마저 따낸 것이다.

연합뉴스

승리의 브이
(항저우=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장준이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 결승전에서 이란 마흐디 하지모사에이나포티에게 승리를 거둔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9.25 pdj6635@yna.co.kr


장준은 처음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이변 없이 금메달을 수확하며 남자 58㎏급 세계 정상급 선수다운 실력을 뽐냈다.

장준의 메달은 한국 태권도 겨루기에서 나온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이다. 전날 품새에서 2개 금메달을 챙긴 한국은 장준이 포문을 연 겨루기에서도 금메달 사냥에 나서 '종주국'의 자존심을 세우려 한다.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세계 정상급의 위상을 굳혀간 장준은 2020 도쿄 올림픽 당시에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금메달을 놓친 아픔이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 금메달 사냥과 함께 명예 회복을 벼른 장준은 이날 4경기에서 완벽에 가까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16강, 8강, 4강에서 샬린다 리야나지(스리랑카), 황위샹(대만), 모흐센 레자이(아프가니스탄)을 모두 라운드 점수 2-0으로 격파한 장준은 결승에서도 2-0으로 승리를 따냈다.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