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손녀 잃은 이덕화, 칼 뽑는다…'7인의 탈출', 악인들에 드리운 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7인의 탈출’ 악인들에게 위기가 닥친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연출 주동민,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4회 방송을 앞둔 23일, 세상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던 ‘방울이 사건’ 이후의 악인들을 공개했다. 방다미(정라엘)를 지옥으로 내던지고 각자 원하는 바를 이룬 악인들, 그리고 이들에게 복수를 예고한 방칠성(이덕화)의 반격이 어떤 변수를 일으킬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잔혹한 ‘가짜뉴스’의 희생양 방다미가 사라졌다. 방다미는 금라희(황정음), 한모네(이유비), 차주란(신은경), 고명지(조윤희)에게 진실을 밝힐 마지막 기회라며 한 자리에 불렀다. 그러나 진실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누군가에 총격을 당한 방다미는 사라졌고, 그 자리엔 양부 이휘소(민영기)가 총을 쥔 채 쓰러져 있었다. 여기에 ‘방울이 사건’이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것임을 깨달은 방칠성이 악인들을 향한 복수를 다짐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방울이 사건’ 이후의 금라희, 한모네, 차주란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한다. 먼저 ‘꽃길’을 걷는 한모네의 환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창 같은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 스타가 되는 길뿐이라고 믿었던 한모네. 드라마 하차 위기에 방다미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던 그는 꿈에 그리던 스타로의 첫걸음을 띄운 듯 행복해 보인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불청객 박난영(서영희)의 등장으로 대본리딩 현장이 발칵 뒤집힌다. 선배 연기자의 놀란 표정도 심상치 않다. 한모네가 다시 찾아온 위기를 어떻게 무마할지 궁금해진다.

분노에 찬 방칠성 회장의 결연한 눈빛도 흥미롭다. 사라진 손녀 방다미를 대신해 진실 규명에 나선 그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자신들에게 닥친 위기를 직감하고 뭔가를 다짐하는 금라희, 차주란의 독기 어린 눈빛도 예사롭지 않다. 방 회장의 거센 반격에 이들이 내릴 선택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23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방칠성 회장이 손녀 방다미를 죽음으로 내몬 이들에게 칼을 겨눈다. 또한, ‘펜트하우스’에서 마두기 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던 배우 하도권이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가짜뉴스에 가담한 악인들을 향한 복수가 시작된다. 방칠성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면서 “‘방울이 사건’은 시작에 불과하다. 상상을 초월한 반전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7인의 탈출’ 4회는 2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