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인분 고문하던 이준, 무릎 꿇었다…인질된 가족에 굴복 ('7인의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7인의 탈출' /사진제공=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이 또 한 번 위기를 맞는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은 21일 위태로운 민도혁(이준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꿈도 희망도 없이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 민도혁이 유일하게 지키고 싶은 가족의 위기 앞에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가짜뉴스’에 휩쓸린 한 소녀의 비극이 그려졌다. 위기에 내몰린 한모네(이유비 분)는 양진모(윤종훈 분)를 찾아가 소문의 주인공을 ‘방다미(정라엘 분)’로 바꾸자고 했다. 욕망과 거짓말이 뒤엉킨 ‘가짜뉴스’는 잔혹했고, 방다미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건 한순간이었다. 방다미를 ‘미술실 출산녀’로 만든 일명 ‘방울이 사건’은 세상을 발칵 뒤집었고, 진실 따위 상관없는 잔혹한 현실 앞에 방다미는 처참하게 무너졌다. 누군가는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얻고, 누군가는 추악한 비밀을 덮기 위해 방다미의 인생을 한순간에 지옥으로 내던진 것. 특히 의문의 총소리와 핏자국 옆에 떨어진 방울모자는 방다미에게 찾아온 비극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민도혁 역시 ‘방울이 사건’과 얽혀있다. 한모네를 방다미로 오해한 그가 학교로 들이닥치면서 소문의 근원을 마련했고, 심지어 ‘방울이’라는 별칭까지 탄생시킨 것.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민도혁이 악인들과 어떻게 얽히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민도혁의 위태로운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앞서 민도혁은 양진모에게 사주를 받고 자신이 몸담았던 조직의 일원이자 태백엔터테인먼트 대표 강기탁(윤태영 분)을 쳤다. 그러나 모든 게 양진모의 계략이었고, 속았다는 것을 알게 된 민도혁은 분노가 극에 달했다. 여기에 양진모의 뒷배를 알아내지 않으면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수도 있다는 상황에 연행 중 탈출까지 감행했다.

그런 가운데 민도혁, 양진모의 날 선 대치는 긴장감을 더한다. 앞서 양진모를 인분 고문하며 금방이라도 무슨 일을 저지를 듯 독기 가득했던 민도혁. 그러나 이어진 사진에서는 분위기가 급반전된다. 어디론가 끌려간 무릎을 꿇은 민도혁의 절박한 표정에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동생 민재혁(임성균 분)과 어머니(이종남 분)가 인질로 잡힌 것. 무엇보다도 강기탁의 도움을 받아 찾아갔던 노팽희(한보름 분)의 달라진 분위기도 예사롭지 않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민도혁과 방다미의 또 다른 인연이 드러난다. 복수심에 불타는 민도혁이 방울이 사건의 ‘조커’일지 ‘변수’일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이어 “무책임하고 실체 없는 ‘가짜뉴스’가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파괴하는지, 그리고 또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도 그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7인의 탈출’ 3회는 오는 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