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빽가도 당한 외항사 갑질 "자리 뺏겨 항의하니 다른 곳 앉으라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걸스데이 혜리도 외항사 갑질 폭로

더팩트

혼성그룹 코요태 멤버 빽가가 외항사에서 예약한 좌석에 앉지 못하는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서예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공미나 기자] 혼성그룹 코요태 멤버 빽가도 외항사 갑질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빽가는 2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현피의 소신 발언' 코너에 출연해 키르기스스탄으로 가던 중 외항사를 타며 황당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간에 카자흐스탄에서 한 번 경유해야 했다. 카자흐스탄에서 비행기를 갈아탔더니 제 좌석에 외국인 여성분이 앉아 계시더라"라고 떠올렸다.

빽가는 자신의 티켓을 보여주며 여성에게 자리를 비켜달라고 했지만, 그 여성은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빽가는 "제 자리가 비즈니스 클래스 창가 자리였고 남은 자리는 복도 자리뿐이었다"며 "비켜달라고 했더니 그분이 나보고 다른 데 가서 앉으라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승무원을 불렀지만 사태를 해결하지 못했다. 빽가는 "승무원도 나더러 다른 자리에 앉으라고 했다"며 "이런 일은 태어나서 처음이었다. 저는 창가에 앉고 싶은데 저 보고 뒤쪽 복도 자리에 앉으라고 해서 싫었다. 어이가 없고 화가 났다. 외국 항공사였다"고 토로했다.

더팩트

그룹 걸스데이 멤버 겸 배우 혜리가 지난달 외항사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밝혔다. /박헌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그룹 걸스데이 멤버 겸 배우 혜리도 지난달 31일 외항사 퍼스트 클래스 비행기 티켓을 예매했지만, 좌석이 없다는 이유로 이코노미 클래스로 다운그레이드되는 일을 겪었다고 폭로했다.

혜리는 "항공사가 환불도 못 해주고 자리가 마음에 안 들면 다음 비행기를 타고 가라고 했다"며 "너무나도 황당한 경험"이라고 전했다.

논란이 되자 해당 항공사는 혜리에게 사과하고 차액을 환불 처리했다고 밝혔다.

mnm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