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범은 따로 있다… 난 시킨 대로” 정유정, 첫 조사서 거짓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CCTV에 포착된 정유정./부산경찰청


과외중개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이 첫 경찰 조사에서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며 경찰을 속이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달 27일 새벽 경찰에 붙잡힌 이후 첫 경찰 조사에서 이 같이 진술했다.

정씨는 당시 조사에서 “피해자의 집에 도착했을 때 이미 모르는 사람이 살인을 저지르고 있었고 자신에게 시신을 유기하라고 시켰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해당 진술은 거짓말로 확인됐다. 경찰이 CCTV를 확인한 결과 범행 당시 정씨 말고는 피해자의 집을 드나든 사람이 없었던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 체포돼 오면서 횡설수설하는 등 믿을 수 없는 말을 계속했다”며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거나 ‘피해자와 다투다 우발적으로 그랬다’는 등 범행을 부인하다 증거가 나오고 가족이 설득하니 결국 자백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업준비생이었던 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A씨(20대)의 집에 찾아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정씨는 범행 3개월여 전부터 휴대폰으로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범죄 수사 전문 방송 프로그램’ 등의 키워드를 검색해 관련 내용을 찾아봤다. 도서관에서는 범죄 관련 소설 등을 빌려 봤다.

그는 과외 중개 앱에 학부모 회원으로 가입하고, 지난달 24일 영어를 가르치는 A씨에게 “중학교 3학년 자녀를 둔 엄마인데 영어 과외를 받게 해주고 싶다”는 문자를 보내며 접근했다.

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4시쯤에는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중학생인 것처럼 속여 A씨의 집을 찾았다. 미리 준비한 흉기를 숨기고 들어간 정씨는 피해자가 혼자 있는 것을 확인한 뒤 흉기를 휘둘렀다. A씨를 살해한 후 마트에서 락스와 비닐봉지 등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한 후 집으로 돌아가 여행용 가방을 챙긴 뒤 A씨의 집에서 시신을 훼손했다.

정씨는 이튿날 시신 일부를 캐리어에 보관한 채 택시를 타고 경남 양산의 낙동강변 풀숲에서 시신을 유기했다. 이 모습을 수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정씨는 27일 오전 6시쯤 한 병원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시신을 유기한 풀숲은 평소 정씨가 산책을 간 곳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할아버지와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일 오전 살인 및 사체 유기 등 혐의로 정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