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포]"이제는 땅이 없어 못 팔 지경" 새만금의 화려한 변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간 골머리 앓던 새만금, 이차전지 클러스터화

'이차전지 붐' 불며 지난해부터 관련 기업 대거 계약

도시 조성도 박차, 세계 최초 비대칭 아치교 '장관'

2만 5000명 거주 목표 '스마트 수변도시' 순항

[군산=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이제는 땅이 없어서 못 팔 지경입니다. 주거단지도 완판 가능하다고 봅니다.”

이데일리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전해질을 생산하는 이피켐텍의 새만금 공장 내부. (사진=새만금개발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전북 군산 새만금개발청에서 만난 김규현 청장은 이전과 현재 새만금은 정말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간 활용 방안으로 ‘카지노’ 유치까지 나오며 골머리를 않던 새만금의 가장 큰 변화를 이끌고 온 것은 ‘이차전지 붐’이다.

새만금은 지난해 5월 ㈜배터리솔루션, ㈜성일하이텍 등을 필두로 올해는 ㈜덕산테코피아, ㈜어반리튬 등에 이어 한중 합작법인인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로부터 1조 2100억원, LG화학·절강화유코발트로부터도 1조2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유치했다. 지금까지 입주를 결정한 이차전지 기업만 총 14개다.

이처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자 산업단지의 땅이 부족한 상황까지 몰렸다. 새만금 산단 용지는 총 9개 공구로 18.5㎢, 무려 560만평 규모다. 현재 매립이 끝난 곳은 1·2공구, 연말까지는 5·6공구가 매립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5월 이후 입주 이차전지 기업을 중심으로 수요가 폭증한 상태다. 새만금청은 나머지 공구의 매립을 재개해 산단 공급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이 지난달 31일 스마트 수변도시를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중이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청장은 이를 두고 ‘이차전지 사이클’과 새만금청의 노력이 결실을 본 성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차전지 시장을 보면 올해 1200억달러, 오는 2035년까지 5배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면서 “역산을 하면 2025~2026년에 이차전지 업계의 변곡점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2025년까지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선점하지 않으면 어려워질 거라는 시각이다.

김 청장은 “이차전지 업계로서는 지금 공장을 지어야만 하는 시기”라며 “우리 역시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업계에서는 이미 새만금이 소문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청장과 함께 찾아간 이차전지 전해질 제조기업인 이피켐택의 이성권 대표는 새만금의 지리적인 특장점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현재 이차전지는 물류비 싸움이다”며 “새만금에는 관련 업체들이 한데 모이고 있고, 군산항까지도 가까워 큰 경쟁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새만금에 신규로 들어오는 기업들은 ‘새만금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5년간 최대 100%(최초 3년, 추가 2년 50%)의 법인세도 감면받을 예정이다.

이데일리

DL이앤씨가 준공한 ‘새만금 남북도로 1단계 구간’ 중 세계 최초의 ‘비대칭 리버스 아치교 전경(사진=DL이앤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이 활력을 찾자 도시 조성도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김 청장과 함께 찾은 총 27.1㎞ 길이의 남북도로는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었다. 7월 완공 예정인 남북도로는 새만금의 핵심축으로 오는 8월 열리는 세계잼버리 대회장 진입로로도 쓰인다. 특히 동서도로와 교차하는 지점에 세워진 ‘리버스 아치교’는 세계최초의 비대칭 아치교로 이 지역에 랜드마크라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였다.

새만금청은 새만금 왼쪽 부지에 첫 복합도시인 ‘스마트 수변도시’ 부지 조성사업을 내년까지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총 사업비만 1조 3476억원, 2만 5000명(1만 1000세대)이 정주 예정인 이곳의 현재 매립공정률은 97%다. 도시 조성은 이후 10년이 걸릴 전망이다.

김 청장은 “수변도시라고 하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 떠오르기 마련인데 새만금 수변도시는 그보다 더 선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며 이후 분양에 대해서도 “산단도 완판했는데 이것도 완판 못할 리 있느냐”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