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처럼회 이수진 “윤석열 뽑은 사람 싫어 죽겠다, 피 끓어… 尹은 바보”

댓글 4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 개혁파, 검찰개혁으로 당내에서 소외”

“김용민 정개특위 위원장 시켰으면 반발 더 나가”

조선일보

이수진(서울 동작 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서울 동작구을) 의원이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뽑은 유권자들에 대해 “너무 싫어 죽겠다”고 발언했다.

이수진 의원은 29일 친민주당 성향 유튜브 채널 ‘시사의품격’에 출연해 “저는 요즘 윤석열 그분을 대통령으로 뽑은 사람들이 너무너무 싫어요. 너무 싫어 죽겠어요”라며 “지금도 윤석열하고 사진 찍고 싶다고 그러고, 잘하고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피가 끓죠”라고 했다.

최근 외교 현안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은) 바보예요, 바보. 바보가 하는 짓을 가지고 왜 이렇게 했을까 물어보면 뭐 나와요?”라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수진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신청사 건립 예산 요구엔 “현역 검사 2명만 구속시켜라, 그럼 해주겠다고 그랬다”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비위 검사에 대한 탄핵이 필요하다면서 당내 의원들이 호응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친하게 지내면 나는 봐주겠지. 우리 다 같이 좋은 게 좋은 거지…(라는 심리)”라며 “솔직히 탄핵이라는 거 쉬운 일이잖아요. 검사 한명 탄핵하는 거 뭐가 그렇게 어려워요”라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소위 ‘검찰개혁’에 대해 “(당내에서) 인격적인 모욕을 당하면서 하는 거다. 저한테 너희가 검찰개혁해서 이 꼴이 났다는 거다. (민주당 의원들이) 다 기소당하고 하는 이유가 검찰개혁 때문이라는 거다”라며 “소위 우리 개혁파 국회의원들이 (당내에서) 얼마나 소외를 당하는지 모르시는 거다”라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 강경파 초선모임인 ‘처럼회’ 소속이다. 처럼회에는 무소속 김남국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김용민, 김의겸, 최강욱 의원 등이 소속돼 있다. 대표적인 친이재명 그룹이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 인선에 대한 불만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그러면서 같은 처럼회 멤버인 김용민 의원을 중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대표가 가지고 있는 철학, 휴머니즘이 너무 좋아서 여기까지 끌고 왔다. 중요한 것은 (철학을) 실현을 시켜야지. 혼자 할 수 없다”며 “자기하고 생각이 같은 사람들이 중요자리에 있어야 하는데 그게 없는 거다. 개혁의지가 없는 분들이 무슨 위원장, 무슨 위원장 다 하고 있다”고 했다.

이수진 의원은 “당대표가 김용민 의원을 정치개혁특위위원장에 앉혔으면 어떻게 될까”라며 “반 발자국이라도 나간다. (이재명 대표가) 용기를 가지시라는 거다.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을 개혁해 내지 않으면 총선도 우리 지역구는 할 필요도 없다. 진다”며 “용기를 내시라고, 이제부턴 하셔야 돼”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