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엔비디아 훈풍에 반도체주 날았다…‘7만전자’ ‘10만닉스’에 개미들 ‘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국인 순매수세에 이어 간밤 미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하면서 삼성전자는 종가 기준 14개월만에 ‘7만전자’를 돌파했고, SK하이닉스는 이틀 새 11.7%가 급등해 ‘10만 닉스’에 안착했다.
서울신문

코스피 상승, 코스닥 하락 마감 -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2포인트(0.16%) 오른 2,558.81에, 코스닥은 4.49포인트(0.53%) 내린 843.23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18% 오른 7만 300원에 거래를 마치면서 결국 7만원 선을 돌파했다. 종가 기준 삼성전자 주가가 7만원을 웃돈 건 지난해 3월 29일(7만 200원)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장중엔 2.33% 오른 7만 400원까지 오르며 이틀 연속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전날 6% 가까이 올랐던 SK하이닉스도 이날 5.51% 상승하며 10만 9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11만닉스를 눈앞에 둔 것인데, 장중 한 때 전날 대비 6.67% 오른 11만 500원을 터치하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SK하이닉스가 장중 고가 기준 11만원대로 올라선 전 지난해 5월 25일(11만원) 이후 처음이다.

다른 반도체주들의 주가도 함께 뛰었다. DB하이텍(4.06%), 제주반도체(3.99%) 등이 이처럼 동반 오름세를 보인 건 전날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강세를 보이면서 글로벌 반도체 업계 전체에 훈풍이 불어와서다. 엔비디아는 ‘가이던스 서프라이즈(깜짝 실적 전망치)’를 발표해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 증시 시간외 거래에서 27% 가량 폭등했으며, 이후 이어진 정규장에서도 24% 이상 급등했다.

민나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